[사설] 코로나 충격으로 심각한 농촌 인력난

코로나 전염병 대란이 곳곳을 강타하고 있다. 도시민들의 일상이 겉돌고 서민 경제가 얼어붙었다. 이 뿐만 아니다. 농사철을 맞은 농촌은 예상치 못했던 인력난으로 발을 동동 구르고 있다. 코로나 사태 장기화가 경북지역 농촌에 외국인 계절근로자 적기 공급마저 막아버린 것이다. 이 때문에 해마다 모자라는 일손을 외국인 근로자를 통해 해소하던 농촌이 일손 부족 걱정까지 떠안게 되었다.

경북도에 따르면 3월 말경부터 영양·봉화 등 8개 시·군 지역에 베트남, 필리핀, 캄보디아 등지에서 외국인 계절근로자 760여 명이 들어올 예정이었다. 그러나 코로나19 확산으로 진원지인 중국 근로자들의 입국이 사실상 막힌 데다, 동남아 사람들도 본국으로 돌아가거나 입국이 기약 없이 미뤄진 것이다. 농번기 인력 확충을 외국인 근로자들에게 의지하던 농가들에 비상이 걸릴 수밖에 없게 되었다.

수백 명의 외국인 계절근로자들이 들어올 예정이었던 영양지역의 고추 농사도, 영천지역의 마늘·양파 수확도 영농 인력 수급에 구멍이 생길 것으로 보인다. 자칫 경북지역 전체로 영농 대란이 확산되는 게 아니냐는 우려마저 나온다. 파종과 출하 시기를 놓치면 안되는 농사의 특성상 일손을 구하지 못할 경우 올 농사에 적잖은 차질이 예상된다.

외국인 계절근로제는 농번기 일손 부족 해소를 위해 단기 취업 비자를 발급한 외국인을 농가에서 고용할 수 있도록 하는 제도이다. 상당수 국가들의 한국행 금지에 따라 이들의 국내 유입이 어려워지면서 농번기를 맞은 농촌에 당장 발등의 불이 떨어진 것이다. 파종과 출하를 앞둔 영농 현장에서는 이미 일손 부족 사태가 가시화되고 있다.

경북도는 유관기관의 농촌 일손돕기 참여를 이끌어내는 한편 농촌인력지원센터를 통해 유휴 인력을 모집한 뒤 일손 부족 농가에 연결할 계획이라고 한다. 그러나 이 또한 코로나 감염 확산세가 숙져야 가능한 일이다. 외국인 계절근로자의 입국마저 막힌 상황에서 영농의 적기를 놓치지 않기 위해서는 가능한 단기 대책이라도 총동원할 수밖에 없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