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증시 연일 폭락…경제 위기 돌파 비상 대책 필요하다

유가증권과 코스닥시장에서 사이드카와 서킷브레이커가 동시에 발동된 지난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국민은행 딜링룸에서 한 딜러가 통화를 하고 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62.89포인트(3.43%) 떨어진 1,771.44에 거래를 마쳤다. 연합뉴스 유가증권과 코스닥시장에서 사이드카와 서킷브레이커가 동시에 발동된 지난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국민은행 딜링룸에서 한 딜러가 통화를 하고 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62.89포인트(3.43%) 떨어진 1,771.44에 거래를 마쳤다. 연합뉴스

코로나 사태로 경제가 추락하고 있다. 지난주 연일 폭락한 증권시장은 반등에 성공하지 못한 채 어제도 큰 폭 하락세를 이어갔다. 미국 선물시장 급락에다 투자 심리가 얼어붙은 것이 코스피·코스닥지수를 끌어내렸다. 여기에 소비가 마비되고 수출과 생산이 막히면서 실물 경제는 빈사 상태다. 코로나도 걱정이지만 경제가 망가져 죽을 지경이라는 비명이 경제 현장에서 터져 나오고 있다.

증시가 폭락하자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주 경제 부처 장관들과 한국은행 총재까지 소집해 "메르스·사스와는 비교가 안 되는 비상 경제 시국"이라며 "정부는 과거에 하지 않았던 대책을, 전례 없는 대책을 최선을 다해 만들어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이에 따라 정부는 공매도 전면 금지, 자사주 매입 한도 완화 등 긴급 조치를 단행했다. 그러나 증시는 연일 큰 폭 하락해 정부 대책이 무효(無效)에 그치고 말았다. 공매도 금지와 같은 저강도 대책으로는 증시 폭락 등 코로나로 인한 경제 위기 대처가 어렵다는 사실이 입증된 것이다.

한국과 달리 미국·일본은 선제적으로 고강도 대책들을 쏟아내 대조를 이루고 있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는 전격적으로 기준금리를 제로 수준(0.00∼0.25%)까지 낮추고 7천억달러 규모의 양적 완화 조치를 내놨다. 일본은행도 증시 불안을 완화하기 위해 상장지수펀드(ETF) 매입 목표액을 기존 6조엔에서 12조엔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미국·일본이 코로나에 대응하기 위한 긴급 조치에 나선 것을 우리 정부는 타산지석으로 삼아야 한다.

여러 요인을 고려하면 글로벌 경제의 V자 회복은 쉽지 않을 것이란 분석이 지배적이다. U자 더 나아가 L자 경로마저 우려된다. 미국 등 글로벌 경제가 좋을 때 불황에 허덕이며 취약해진 우리 경제는 금융위기와 맞먹는 위기에 더 큰 충격을 받을 수밖에 없다. 마침 문 대통령이 18일 경제 부처 관계자들과 기업 관계자들, 경제단체장 등이 참여하는 간담회를 할 예정이다. 경제 위기를 헤쳐나갈 수 있는 선제적이고 실효적인 대책이 나오기를 기대한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