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대구시 코로나 긴급 예산, 집행까지 서둘수록 좋아

코로나19 사태로 생존의 갈림길에 선 영세업자를 비롯한 대구지역 피해자를 위한 대구시의 긴급 자금 지원 대책이 추진되고 있다. 이는 정부가 15일 코로나19로 대구와 경북 일부 시·군에 대한 특별재난지역 선포에 따른 정책 지원과 함께 최대 피해처인 대구에 보다 실질적인 도움을 주기 위해서다. 생계가 절박한 피해 시민에게 신속한 지원이 필요한 만큼 빠른 예산 편성과 심의, 집행을 위해 대구시와 대구시의회의 앞선 대처가 절실하다.

정부 차원에서 현재 국회에서 심사를 벌이고 있는 코로나19 추경안과 별도로 대구시가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생존 위기에 몰린 자영업자, 중소 상공인, 일용직 근로자 등을 위해 자체 긴급 생계·생존자금 2천억원 편성에 나선 일은 적절하다. 올 1월 20일 첫 국내 환자 발생과 지난달 18일 대구 첫 확진 환자 이후 대구지역 경제는 사실상 마비된 상태나 다름없다. 무엇보다 생업을 접은 피해자 생계는 정부 지원만 기다릴 수 없는 처지에 이르렀다.

이번 2천억원의 재원에는 행사 홍보비 780억원을 비롯해 그동안 신청사 건립을 위해 지난 2012년부터 적립한 1천308억원도 동원하는 등 그야말로 대구시가 모을 수 있는 여러 분야의 돈이 들어간 셈이다. 어려운 대구시 재정 여건 속에 마련되는 돈인 만큼 제대로 쓰일 수 있도록 짜임새 있는 기준과 지원 틀을 마련해야 한다. 특히 여기에는 국민성금도 일부 포함될 것으로 보여 더욱 효율적이고 투명한 지원이 돼야 한다.

아울러 긴급 자금이 피해자에게 적시 집행되기 위해 대구시의회는 시세(市稅) 감면 등 관련 조례의 손질과 2천억원 심사를 함께 처리할 수 있도록 준비할 필요가 있다. 이를 위해 긴급 자금의 효율적 사용 등에 대한 시의원들의 사전 연구와 고민이 뒤따라야 한다. 긴급한 돈의 성격에 맞게 신속한 집행은 생존 갈림길의 피해자들에게는 더없이 절박해서다. 코로나19 사태 속 해외 의원 연수에 나선 미안함을 덜기 위해서라도 대구시의회의 분발은 마땅하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13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