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대구경북 주요 현안 뭉개는 정부, 지역민 인내심 시험하나

대구경북의 주요 현안과 국책사업에 대한 정부의 요즘 태도를 보면 지역민들의 인내심을 시험하려는 것 아니냐는 생각마저 든다.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부지 선정, 대구 취수원 이전, 성주 사드 국책사업 지원, 김해신공항 재검증 등 초대형 현안들에 대해 정부 부처들은 한결같이 뭉그적대거나 식언을 하고 있다. 여러 부처가 마치 짠 듯이 이러고 있으니 우연이라고 치부하기가 어렵다.

정부가 결정을 미루고 있는 지역 현안들은 대구경북 입장에선 시간이 촉박한 사업들이다. 국방부는 통합신공항의 경우 주민투표 결과에 따라 '의성 비안·군위 소보' 공동후보지를 이전 후보지로 결론 내고도 후속 조치에 나서지 않고 있다. 대구시가 이전부지 선정위원회를 조속히 개최해달라고 공식 요청하는 지경에 이르렀지만 국방부는 요지부동이다. 통합신공항 이전에 대한 국방부 의지를 또 한번 의심할 수밖에 없는 태도다.

지난해 연말로 예정됐던 대구 취수원 이전 관련 환경부 연구용역 발표도 납득 못할 사유로 거듭 연기되고 있다. 총선을 앞두고 정부가 여권 단체장이 있는 구미지역 민심을 건드려 긁어 부스럼을 만들지 않으려 한다는 말이 항간에 나돌고 있는데 정부는 그 사실을 알고 있는지 모르겠다. 사드(THAAD) 배치와 관련해서는 성주에 약속한 국책사업 지원이 4년째 감감무소식이다. 16개 사업 1조8천억원을 약속해놓고 올해 편성된 지원 규모는 고작 10억원뿐이라니 성주 군민을 우롱하는 것이나 마찬가지다. 김해신공항 재검증 사업도 정부가 빨리 결론을 내줘야 하는데 정치 논리에 휘말리면서 진척 상황이 오리무중이다.

보수야당 지지세가 강한 지역이라서 정부가 이런 식으로 지역 홀대를 하고 있다는 지역민들의 의구심은 충분히 합리적이다. 최종 확정 발표만 남겨둔 상황에서 총선 표 계산하느라 결론을 미루고 말을 이리저리 바꾸는 정부를 어떻게 신뢰할 수 있나. 정부는 대구경북 지역민과의 약속을 지키고 지역 현안 해결에 속히 나서야 한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