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과도한 신종코로나 공포로 민생 망가져서는 안 된다

소상공인 10명 중 9명 이상이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로 매출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상공인연합회가 소상공인 1천96명을 대상으로 신종코로나 관련 실태조사를 한 결과 응답자 97.9%가 사태 이후 사업장 매출이 감소했다고 답했다. 매출이 전년 대비 50% 이상 감소했다는 응답자 비율이 44%나 됐다. 중소기업중앙회가 중소기업 250곳을 대상으로 피해 현황을 조사한 결과에서도 세 곳 중 하나꼴로 직접 타격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신종코로나에 대한 지나치다 싶을 정도의 불안·공포가 확산하면서 경제 활동 전반이 큰 타격을 입고 있다. 북적이던 시장·식당·상가는 한산하고 숙박·관광 등 관련 업계가 직격탄을 맞았다. 특히 자영업자나 소상공인, 중소기업인은 지난 3년간 최저임금이 30% 넘게 급등하고 주 52시간 근로제 시행 등으로 감당하기 어려운 충격을 받은 데 이어 설상가상으로 신종코로나 사태로 위기에 처했다. 이중 삼중 고통에 사업을 접어야 할 지경까지 내몰렸다.

마침 정세균 국무총리가 "신종코로나 확산에 따른 과도한 불안감으로 경제가 위축돼선 안 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정 총리는 장관들에게 직원들과 함께 전통시장도 가고 인근 식당, 동네 가게에도 들러 소비 진작이 될 수 있도록 앞장서달라고 주문했다. 비이성적 공포로 경제 전반에 악영향이 가중되는 상황에서 정 총리의 지적과 대책 마련 주문은 늦었지만 나름 적절하다고 평가할 수 있다.

국민의 안전·생명을 지키는 게 최우선인 만큼 신종코로나에 대한 높은 수준의 경계와 철저한 방역은 당연하다. 그와 함께 과도한 불안·공포로 경제가 망가지고 피해자들이 속출하는 것도 차단해야 한다. 국민이 과도한 불안에 빠지지 않도록 하려면 정부가 사태를 안정적으로 관리하려 노력하고 있고, 실제로 효과를 거두고 있다는 것을 보여줘야 한다. 지금까지와 같은 우왕좌왕하는 모습으로는 국민 불안을 잠재우기 어렵다. 빈틈없는 방역과 함께 민생 경제에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한 정부의 노력을 촉구한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