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지역 경제 덮치는 중국발 신종코로나바이러스 쇼크

신종코로나바이러스로 중국이 마비되다시피 하면서 우리나라 경제에도 짙은 먹구름이 드리워졌다. 아직까지는 심리적 불안에 따른 충격이 더 크지만 사태가 장기화 국면으로 접어들면서 실물 경제와 산업 현장에도 불똥이 본격적으로 튀고 있다. 특히 중국을 최대 교역국으로 삼고 있는 대구에서도 자동차 부품업체 등을 중심으로 부정적 여파가 나타나는 등 우려가 현실이 되고 있다.

중국의 춘제(春節) 연휴는 원래 1월 말까지였지만 이번 사태로 2월 2일까지 한 차례 연장된 데 이어 여기서 1주일 더 연장하는 기업·기관들이 속출하고 있다. 미국 경제뉴스 전문방송 CNBC 분석에 따르면 이렇게 공장들이 셧다운(shutdown) 조치된 지역이 중국 GDP의 80%, 수출의 90%를 차지한다고 하니 상황이 심상치 않다.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가 중국 경제를 사실상 멈춰 세운 셈이다.

대(對)중국 교역량 1위국(수출 25%, 수입 21%)인 우리나라 경제에도 비상등이 켜졌다. 심리적 충격을 넘어 국내 기업들의 피해가 현실화되고 있다. 대구에서도 1천500여 개 기업이 중국에 품목을 수출하고 있고 현지 진출 기업도 50곳이나 되는데, 특히 중국 내 자동차 부품 생산 라인이 멈춰 서면서 지역 자동차 부품업계가 가장 큰 타격을 받기 시작했다. 국내 완성차업계에 납품할 재고가 얼마 남지 않은 상황인데 중국 사태가 이달을 넘기면 조립 공정을 유지하기가 힘들어진다고 한다.

중국의 감염병 사태는 우리로서 관리 불가능한 변수여서 사태가 장기화되지 않기만을 기다릴 수밖에 없지만 그렇다고 손을 놓고 있을 수도 없다. 정부는 단기 유동성 지원책으로 4천억원 규모의 무역금융을 운영하기로 하는 등 대책을 내놓았다. 대구시도 4일 상공인들과 함께 유관기관 대책회의를 여는 등 대응 방안을 논의했지만 이것만으로는 턱없이 부족하다. 우리나라 경제에 중대한 돌발 악재가 생긴 만큼 민·관이 선제적인 대응 방안을 모색해 후유증을 최소화해야 할 것이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