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여당의 대구경북 총선 전략…지역 우선에 인물 영입이 먼저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대구경북 인사들이 내년 4월 국회의원 선거를 앞두고 표심을 잡기 위한 활동을 활발하게 펼치고 있어 다행스럽다. 현직 국회의원과 내년 총선 출마가 예상되는 인물들이 대규모 예산 뒷받침이 절대적으로 필요한 지역 현안을 챙기려는 노력과 함께 정부·여당 차원의 사업 추진에 다 걸기를 하는 모습이니 말이다. 대구경북으로서는 반갑지 않을 수 없으며 이런 활동의 결실을 위한 보다 적극적인 행보를 바라는 민심도 높다.

대구는 지난 20대 총선을 통해 여당 출신 김부겸·홍의락 국회의원을 뽑았고, 경북에서는 김현권 국회의원이 비례대표가 됐다. 세 의원은 그동안 의정 활동을 바탕으로 21대 총선에서도 대구 수성구와 북구, 경북 구미 지역구 출마가 점쳐지는 여당의 대표적 인물이다. 이들 외에도 이승천·이상식 지역위원장 등 여당 정치인 출마도 전망된다. 그런 만큼 이들이 지역 현안 해결을 위해 중앙당 지원 확보에 나선 활동은 대구경북으로서는 반길 만하다.

이런 행보와 함께 이들이 당장 신경을 쏟을 곳이 있다. 내년도 예산 확보를 위해 동분서주하고 있는 대구시와 경북도에 적극적이고 실질적인 힘을 보태는 일이다. 문재인 정부는 '탕평'을 외치고 출범했지만 대구경북에 대한 배제와 소외 정책은 다양했다. 국책사업을 둘러싼 선정과 작업에서부터 정부 예산 배정과 인물 등용에 이르기까지 불이익과 피해는 계속됐다. 이제라도 지역 여당 인사들은 정치적 이유에 따른 차별을 없애는데 앞장서야 한다.

아울러 여당은 내년 총선에서 지역을 우선으로 하고 민심을 받들고 끌 만한 경쟁력을 갖춘 인물을 영입하는 노력을 최우선으로 삼아야 한다. 험지일 수밖에 없는 대구경북에 나설 인재를 찾아 내세우는 일은 정부·여당뿐만 아니라 대구경북 미래를 위해서도 바람직하다. 여당의 현재 정치적 기반을 지키면서도 대구경북의 단색적인 정치 지형도까지 바꿔 정치적 균형을 잡는 데 여당이 더 많은 땀과 투자를 아끼지 말 것을 주문하고 싶다.

관련기사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