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절박한 한국당의 인적 쇄신, 그 선두에 황 대표가 서야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오른쪽)가 5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문재인 정권 전반기 소상공인 정책평가' 대토론회에서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 회장과 이야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오른쪽)가 5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문재인 정권 전반기 소상공인 정책평가' 대토론회에서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 회장과 이야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내에서 '인적 쇄신' 요구가 터져 나오고 있다. 지금의 당 체질이나 인적 구성으로는 내년 총선을 기약할 수 없다는 위기감이 그대로 읽힌다. 김태흠 의원은 5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영남과 서울 강남 3구 등 기반이 좋은 지역의 3선 이상 의원과 당 지도급 인사들의 용퇴 또는 수도권 험지 출마' '황교안 대표의 솔선수범과 당 구성원 모두의 기득권 포기' 등을 요구했다.

이런 가운데 초·재선 의원도 '쇄신론'에 동참하는 기자회견을 준비 중이며 시·도당 청년위원회 역시 지도부의 오판과 무기력을 성토하는 집단행동에 나설 태세를 보이고 있다. 이는 현재 한국당이 처한 현실을 보면 당연한 반응이다. '조국 사태'로 지지율이 올랐지만, 조국 사태가 잠잠해지자마자 시쳇말로 상승분 전부를 '반납'했다.

조국 사태의 반사 이익에 취해 '조국 TF' 표창장 수여, 패스트트랙 충돌 의원 공천 가산점 부여 논란, 박찬주 예비역 대장 영입 계획 번복 등 헛발질만 한 당연한 결과다. 이대로라면 내년 총선에서 현재 의석수를 유지할지조차도 불투명하다는 게 냉정한 평가다. 이런 위기를 타개할 가장 현실적이고 호소력 있는 방법이 바로 인적 쇄신이다.

한국당은 지난달 비공식적이긴 하지만 인적 쇄신 카드를 꺼냈다. 당 지지세가 강한 지역의 3선 이상 의원을 물갈이한다는 것이다. 그러자 당사자들의 격렬한 반발이 이어졌다. 경북의 한 의원은 '코미디'라고까지 했다. 이후 황 대표가 "(공천 기준은)정해진 바가 없다"고 하면서 인적 쇄신 논의는 사라져버렸다. 이러니 '무사안일의 웰빙당 DNA'가 어디 가겠느냐는 비아냥이 나오는 것은 당연하다.

내년 총선은 문재인 정권의 중간 평가라는 중차대한 의미를 갖는다. 결과에 따라 문 정권에 대한 심판은 고사하고 '10년 집권'의 길까지 터줄 수도 있다. 이를 저지할 책무가 한국당에 있다. 그러나 지금의 한국당으로는 어렵다. 전면적인 개혁 특히 중진 의원 등 기득권자들의 자기희생이 필요하다. 그 선두에는 황 대표가 서야 한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