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부실학회·연구비 비리·부정 연구 의혹…경북대 어디로 가나

경상북도교육청에서 14일 열린 경북대학교 국정감사에서 일부 교수들이 논문 공저 등에서 자녀에게 특혜를 준 사실이 도마에 올랐다. 특히 대학 당국은 조사를 제대로 하지 않고 '제 식구 감싸기'로 끝내 질타를 받았다. 또 경북대 문제에 대한 답변도 부실한 데다 총장 역시 "잘 모르겠다. 알아보겠다"고 말해 국감 태도마저 의심 받기에 충분했다.

이날 감사에서 경북대 총장이 보인 당당하지 못하고, 궁색하고 초라한 모습은 경북대의 부끄러운 현실과도 얽혀 있어 민낯을 보는 듯하다. 먼저 경북대 교수 4명이 본인 자녀를 7개 논문에 등재하고, 특히 3건은 '제1저자'로 이름을 올린 일이다. 연구윤리위원회는 근거 자료가 제대로 없었음에도 '연구 부정 행위가 없다'고 결론을 내렸다. 누가 믿겠는가. 자녀 이름을 올린 근거가 없거나 약하다는 방증이 아닐 수 없고, 이는 곧 조사가 엉터리였다는 자기 고백이나 다름없다.

이미 경북대는 연구와 관련된 부끄러운 일이 드러났던 터여서 이번 감사 지적은 더욱 따갑지 않을 수 없다. 최근 국회의 한국연구재단 연구비 지원 자료 분석에서 경북대는 5건에 1억2천900여만원 상당의 부정행위가 적발돼 환수 대상이 된 것으로 밝혀졌다. 앞서 교육부 조사에서는 돈만 내면 심사 없이 논문을 발표하는 소위 '부실학회' 참여도 23명으로 서울대(42명) 다음이었다. 경북대의 연구를 둘러싼 도덕적 해이가 어느 정도인지 짐작할 만하다.

대구경북에서 차지하는 경북대의 위상은 굳이 말하지 않아도 되고, 의심할 필요조차 없다. 대구경북 33개 자치단체는 물론, 민간 기업 등이 '국립'과 '70년'의 역사를 믿고 '의심 없이' 연구·용역 등을 의뢰하는 곳이 아니던가. 그 결과로 많은 일들이 추진되고 이루어진 성과는 숱하다. 지금까지 그랬고, 앞으로도 그러기를 대구경북 사람들은 믿고 싶을 것이다. 그러나 앞선 몇몇 분야만 살피면 부끄럽고 참담하기까지 하다. 지금 경북대는 과연 어디로 가는가. 이제 그 해답은 총장과 구성원들이 구해야 한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