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3] 부산시의 동남권공항 철도 광고, 이렇게까지 했어야 하나

한국철도공사(코레일)가 지난 2월부터 3개월 동안 김해 신공항에 대한 사실 왜곡 소지가 있는 부산시의 '동남권 관문공항 홍보 영상'을 상영한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코레일은 검증되지 않은 내용을 열차 이용객에게 튼 일이 국토교통부에 의해 밝혀져 상영 중단 요청을 받고도 따르지 않다 뒤늦게 멈춘 것으로 확인됐다. 코레일 처사도 석연치 않지만 굳이 이런 영상물을 제작, 내보낸 부산시의 조치는 더욱 의심스럽고 비판받을 만하다.

자유한국당 김상훈 국회의원의 국정감사 자료에서 드러난 이번 일로 부산·울산·경남(부울경)이 지난 정부의 김해 신공항 건설 정책 결정을 뒤집고 문재인 정부 이후 시작된 가덕도 신공항 건설 추진을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은 데 놀라지 않을 수 없다. 공정성이 의심되는 단체의 용역으로 김해 신공항 건설 문제를 앞세워 국토부조차 제치고 총리실 검증, 자신들에게 유리한 정책적 판단 잣대까지 요구한 부울경의 일탈이 이젠 왜곡 여지의 자료까지 유포할 정도에 이르렀으니 도를 넘은 셈이다.

부울경의 가덕도 신공항 추진 작업을 보면, 이는 문 정부의 정치적 세력에 기대어 순리적인 처리보다 정치적 결정을 통한 자신만의 이익 챙기기로 볼 수밖에 없다. 지난 2016년, 영남권 5개 시·도지사의 합의 같은 믿음에 바탕을 둔 행정의 무력화나 다름없다. 이번 감사에서는 부산시의 홍보물 제작과 방영이 문제의 핵심이다. 하지만 국토부가 영상물의 이런 문제점을 확인, 상영 중단을 요청한 데도 불구하고 버틴 코레일의 결정 배경도 의혹스럽다.

부울경, 특히 부산시는 이미 총리실에서 문재인 대통령 영향과 부울경 요구에 밀려 어쩔 수 없이 시작한 검증 작업이지만 나름 '엄정하게' 업무를 진행하는 만큼 더 이상 이런 행동으로 영향을 줄 생각은 말아야 한다. 아울러 국토부는 코레일이 정부 요청에도 영상물을 계속 튼 까닭과 배경을 밝히고 그 책임도 물어야 한다. 이는 재발 방지는 물론 정부 정책의 신뢰를 높이기 위해서라도 더욱 필요한 일이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매일신문은 모든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다만, 아래의 경우에는 고지없이 삭제하겠습니다.
·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 개인정보 · 명예훼손 소지가 있는 댓글 · 도배성 댓글 ·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