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국민 통합' 내팽개치면 文대통령 지지율 더 추락할 것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이 최저치를 경신하고 있다. 리얼미터가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2천7명을 대상으로 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율을 조사(신뢰 수준 95%에 표본오차 ±2.2%포인트)한 결과 전주보다 2.9%포인트 내린 44.4%를 기록했다. 종전 최저치 44.9%를 갈아치웠다.

문 대통령 지지율이 추락하는 것은 국정 성과는 고사하고 악재(惡材)들이 쏟아진 탓이다. 조국 법무부 장관에 대한 문 대통령의 이해할 수 없는 비호와 그에 따른 여야, 진보·보수 간 대립 격화, 문 대통령 취임 후 사상 최대를 기록한 보수 진영의 광화문 집회, 북한의 신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도발, 아프리카 돼지열병 확산, 수출 하락과 같은 경제 위기 등이 문 대통령 지지율을 끌어내렸다. 임기 반환점을 돌지도 않은 마당에 대통령 지지율이 마지노선인 40% 아래로 떨어질 것이란 우려마저 나온다.

이 시점에 국민이 문 대통령을 가장 비판하는 까닭은 대통령으로서 국민을 통합하고 국력을 결집하는 리더십을 전혀 보여주지 못하는 데 있다. 리얼미터 조사를 보면 진보·보수 진영 결집도가 높아지면서 문 대통령에 대한 지지율 편차가 더 커졌다. 진보층에서는 긍정 평가가 77%까지 상승한 반면 보수층에서는 부정 평가가 80.3%로 80% 선을 돌파했다. 중도층에선 부정 평가가 3.1%포인트 오른 56.7%로 집계돼 중도층 이반을 보여줬다. '조국 사태'에다 지지 진영만을 겨냥한 문 대통령의 잘못된 언행 탓에 국민 분열이 심각해졌음을 고스란히 입증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한쪽 진영 수장(首長)을 자처하며 조 장관 비호를 넘어 검찰 수사에 압력을 행사했다. 취임사에서 밝힌 '국민 모두의 대통령'과 동떨어진 행태에 국민 상당수가 지지를 철회했다. 국민 분열이 이렇게 심해지게 된 가장 큰 책임은 문 대통령에게 있다. 문 대통령이 스스로 내팽개친 '평등·공정·정의'를 되찾아 국민 통합에 나서지 않는 한 등을 돌리는 국민은 더 늘어날 것이다. 국민 통합 첫 출발점은 조 장관 해임이란 사실을 문 대통령이 깨닫기 바란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매일신문은 모든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다만, 아래의 경우에는 고지없이 삭제하겠습니다.
·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 개인정보 · 명예훼손 소지가 있는 댓글 · 도배성 댓글 ·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