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200만 명' 같은 '가짜 뉴스' 쏟아내는 여당·정부

'조국 사태' 와중에 여당·정부 인사들이 '가짜 뉴스'로 지지층 결집과 위기를 모면하려는 잘못을 저지르고 있다. 거짓으로 금방 드러날 줄 알면서도 가짜 뉴스를 남발하는 것은 물론 거짓으로 확인되면 사과는커녕 엉뚱한 말로 둘러대거나 논점을 피해가는 패턴이 반복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이 "200만 명이 모였다"고 입에 거품을 물었던 대검찰청 앞 촛불집회와 관련해 이해찬 대표가 "시민 숫자가 중요한 게 아니다"며 발을 뺐다. 애초 민주당은 집회를 주최한 친문(親文) 단체의 주장을 그대로 따와 '200만 명'을 앞다퉈 주장한 바 있다. 당 대변인은 "200만 국민이 검찰청 앞에 모여 검찰 개혁을 외쳤다"고 했고, 원내대표는 "100만이라고도 하고 200만이라고도 한다"고 했다. 야당과 언론을 중심으로 '200만 명은 숫자 부풀리기'란 합리적 지적이 쇄도하자 이제는 숫자가 중요하지 않다는 엉뚱한 논리를 펴고 있다. 확인되지 않은 숫자를 여당이 공식적으로 앞세운 데 대한 사과는 전혀 없다.

조국 법무부 장관 자택 압수수색과 관련해서도 여당·정부 인사들이 가짜 뉴스를 쏟아냈다. 민주당 한 의원은 소셜미디어에 '압수수색 나온 검찰이 짜장면을 주문해 시간을 때웠다'고 했다. 그러나 검찰 관계자들은 조 장관 부인 권유로 따로 한식을 주문한 것으로 밝혀졌다. 그런데도 해당 의원은 사과는 하지 않고 "짜장면도 한식"이라는 궤변을 늘어놨다. 이낙연 국무총리 역시 "여성만 두 분 있는 집에 많은 남성이 11시간 동안 뒤지고 식사를 배달해 먹은 것은 과도했다"고 했다가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나자 "보도가 엇갈린다는 걸 알게 됐다"며 둘러댔다.

문재인 대통령에게 조 장관 경질을 촉구해 해법을 찾아도 모자랄 판에 여당·정부 인사들이 가짜 뉴스를 쏟아내는 것은 큰 문제다. 거짓으로 드러났는데도 사과하지 않고 엉뚱한 말로 둘러대는 것은 국민을 얕잡아 보는 것이다. 독일 나치 같은 대중 독재 정권이 권력을 유지하려 동원한 수법을 여당·정부 인사들이 대놓고 따라하는 것은 범죄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매일신문은 모든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다만, 아래의 경우에는 고지없이 삭제하겠습니다.
·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 개인정보 · 명예훼손 소지가 있는 댓글 · 도배성 댓글 ·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