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통합신공항 후보지 선정 방안 합의 존중한다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 사업이 희망의 날개를 달았다. 신공항 이전 후보지 선정 기준을 두고 평행선을 달리던 지역 갈등이 막판 접점을 찾은 것이다. 대구시장과 경북도지사 그리고 의성군수와 군위군수가 머리를 맞대고 마라톤 회의를 한 결과이다. 그렇게 신공항 이전 후보지 연내 신청을 위한 마지노선에서 극적인 반전을 이루어냈다.

문제는 주민투표 찬성률 선정 기준이었다. 통합신공항 후보지는 군위군 우보면 단독 후보와 의성군 비안면-군위군 소보면 공동 후보 두 곳이었는데, 공동 후보지를 가진 의성군의 이견이 있었던 것이다. 의성 입장에서는 의성 군민은 물론 군위 군민에게도 의견을 물어야 했는데, 군위 군민에게만 의견을 묻는 단독 후보지를 가진 군위에 밀릴 수밖에 없다는 위기의식을 가졌던 것이다.

따라서 시도지사와 양 지역 군수가 모인 자리에서 의성군수가 군위와 의성 지역에 공항이 들어오는데 대한 주민 찬반투표를 각각 실시하는 방안을 제시한 것이다. 투표 결과 군위군의 찬성률이 높으면 군위 우보로, 의성군의 찬성률이 높으면 의성 비안-군위 소보 공동 후보지로 정하자는 것이었다. 군위군수 또한 수용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같은 주민투표안 합의에 따라 통합신공항 후보지 연내 선정을 위한 골든타임은 놓치지 않게 되었다. 4개 단체장의 이 합의 사항을 국방부도 긍정적으로 검토하는 분위기여서 모처럼 신공항 이전 사업이 순풍을 단 형세이다. 사실 이 같은 합의안이 도출될 것이라는 기대는 미약했다. 경북도지사도 "역사적 책무감이 무거웠다"고 했다.

통합신공항 건설사업이 지역에 미치는 파급효과는 상상을 초월한다. 그래서 신공항 사업의 장기 표류는 커다란 악재였고, 후보지 연내 선정이 무산될 경우 낭패감과 좌절감에 빠진 민심의 역풍도 우려되었다. 지역의 정치·경제적 상황이 어려운 시기에 소지역주의를 극복하고 대구경북 재도약의 큰 틀을 마련한 것은 그나마 위안이다. 시도지사의 중재 노력과 양 군수의 대승적 합의를 존중한다.

관련기사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