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조국 경질' 민심 눈감으면 文대통령 지지율 더 추락할 것

한국갤럽이 전국 유권자 1천 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 ±3.1%포인트)를 한 결과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이 취임 후 최저인 40%를 기록했다. 지난 대선 때 득표율 41.1%보다 낮은 수준이다. 그 반면 문 대통령 국정 수행에 대한 부정 평가는 53%를 기록해 한국갤럽 조사에서 처음으로 50%를 넘었다.

문 대통령 지지율이 지난 대선 득표율 아래로 떨어진 것은 무엇보다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강행에 대한 부정적 여론이 확산한 때문이다. 문 대통령에 대한 부정 평가 이유로 인사 문제가 29%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 것이 이를 방증한다. 검찰 수사에서 조 장관과 가족을 둘러싼 의혹들이 계속 드러나 '조국 사태'가 장기화할 가능성이 큰 만큼 문 대통령 지지율은 30%대로 추락할 수도 있다. 장관 한 명 탓에 핵심 지지층까지 이탈하는 등 문 대통령의 정치적 지지 기반마저 허물어지고 말았다.

대통령 지지율 하락에 청와대 대변인은 "일희일비하지 않고 국정을 또박또박 해나가겠다"고 했다. 지지율 하락을 가져온 조 장관에 대한 경질 등 인사나 정책 수정 없이 기존 인사·정책 기조를 유지하겠다는 말이다. 지지율 추이에 국정이 흔들려서는 안 될 일이지만 성난 국민 여론을 나 몰라라 외면한 채 계속 독선을 부리겠다는 것은 더 큰 문제다. 문 대통령 국정 수행 부정 평가 이유로 독단적·일방적·편파적이란 지적이 10%에 달한 것을 보면 독선적인 문 대통령의 국정 운영에 국민은 격앙돼 있다.

문 대통령은 조 장관을 앞세운 검찰 개혁이 속도를 내면 민심이 돌아오리라 기대하고 있을 것이다. 그러나 이는 나무에 올라 물고기를 얻겠다는 것과 마찬가지다. 조 장관은 검찰 개혁 적임자이기는커녕 검찰 소환 조사를 받아야 할 처지에 몰렸다. 법무부 장관 부적격자라는 여론도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 장관 자격을 잃고 문 대통령과 정권에 암초가 된 조 장관을 하루빨리 경질하는 것이 지지율 회복과 국정 운영 동력을 확보하는 길이다. 문 대통령이 결단해야 할 때다.

관련기사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