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황 대표의 삭발 투쟁, 한국당 '야성' 회복 계기로

조국 법무부 장관 주변에 대한 검찰 수사가 속도를 내고 있는 가운데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6일 오후 "문재인 정권의 헌정 유린 중단과 조국 파면"을 촉구하며 청와대 앞에서 삭발을 하고 농성에 들어갔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우리 투쟁의 비장함을 표시한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으나 이 정도로 국민이 그 '비장함'을 인정할지는 여전히 의문이다.

문 대통령의 조 장관 임명 강행은 한국당이 민심을 되잡을 절호의 기회였다. 하지만 한국당은 이를 허무하게 날리고 있다. 추석 연휴 전 실시된 여론조사는 이를 잘 보여준다. 조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지지율은 내려갔지만 한국당 지지율 역시 올라가지 않고 정체했다. 실망스럽기는 여권이나 한국당이나 마찬가지라는 메시지이다.

이는 '조국 정국' 내내 이렇다 할 전략·전술도, 결기도 보여주지 못한 한국당의 '무기력'과 떼어놓고 생각할 수 없다. 문 대통령이 조 장관을 임명한 날 한국당 지도부는 서울 광화문에서 시위를 하겠다고 했지만, 사전 신고가 안 돼 1인 피케팅 시위라는 코미디로 끝났다. 무소속 이언주 의원과 한국당 박인숙 의원, 같은 당 김숙향 동작갑 당협위원장 등 여성 의원이 삭발을 했는데도 당 지도부는 물론 남성 의원들도 보고만 있었다.

조 장관 가족 증인이 없는 '맹탕 청문회' 합의는 더 한심했다. 조 장관 의혹의 확인과 진실 규명을 위해서는 가족을 반드시 증인으로 세웠어야 했다. 한국당은 처음에는 가족 증인을 고수했으나 언제 그랬느냐는 듯 가족 증인 없는 하루짜리 청문회로 여당과 합의했다. 사실상 '야합'이었다. '역시 웰빙 체질은 못 속여' '그러면 그렇지!'라는 소리가 국민에게서 나오는 것은 당연했다.

이런 사실을 감안할 때 황 대표의 삭발 투쟁만으로는 부족하다. '웰빙 체질'을 벗었음을 보여주는, 더 결기 있는 행동이 뒤따라야 한다. 그것은 당 소속 의원 전원의 삭발이 될 수도 있고, 이미 단식투쟁을 시작한 한 의원을 따라 릴레이 단식에 돌입하거나 의원직 총사퇴가 될 수도 있을 것이다.

관련기사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