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이월드 사고, 기업윤리 실종과 안전 감독 부실 때문

대구 이월드에서 발생한 아르바이트 직원 다리 절단 사고는 사업주의 안전불감증은 물론 감시·감독에 철저해야 할 관계 당국의 직무 소홀이 빚은 인재나 마찬가지다. 대구서부고용노동지청이 최근 안전보건공단과 함께 이월드 안전 감독을 실시한 결과 36건의 위반 사항을 적발했다. 따라서 중대한 사안 28건에 대해서는 고용노동부 조사를 거쳐 사법처리하고 나머지는 과태료를 부과했다는 것이다.

또한 이월드의 놀이기구 담당 안전보건 조직이 독립성과 책임성이 취약하며 시설·설비 담당 부서에 비해 위상이 약하고 전문성이 부족하다는 문제점도 밝혔다. '끼임 사고'는 전형적인 재래형 재해로 사업주의 안전 의식 부족이 가장 큰 원인이라는 것이다. 고용노동청은 이번 사고에 대한 면밀한 조사와 함께 관련자의 엄중 조치 방침을 밝혔다.

이와 관련 고용노동청 또한 직무 소홀의 책임을 면할 수 없게 되었다. 지난 6월에 진행한 이월드 근로감독에서는 아무런 위반 사항을 적발하지 않아 '봐주기식 감독'이 아니냐는 의혹까지 제기되었기 때문이다. 만약 그렇다면 고용노동청이 직무 유기의 무거운 책임도 면할 수 없게 될 것이다. 이월드는 지난 2017년 놀이기구 4종을 새롭게 도입한 이후 크고 작은 안전사고가 끊이지 않았다.

그런데도 개선의 노력도 없이 안전 관리를 등한시했고, 고용노동청은 이를 사전 적발해 시정토록 하지 못해 이번 참사를 부른 것이다. 내재된 사고 발생 가능성을 외면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것이다. 가장 비난받아야 할 사안은 기업의 안전 관리나 윤리의식 부재이다. '기업이 수익성에만 치중하다 생긴 문제'라는 비난을 피할 수 없게 되었다.

시민들에게 우방랜드의 향수가 어린 이월드는 대구의 상징적인 놀이공간이다. 2010년 이랜드그룹이 인수한 이후 각종 안전사고가 잇따랐음에도 주목한다. 부실·편법 운영의 방증이다. 차제에 철저한 진상 조사와 책임 추궁이 뒤따라야 할 것이다. 아울러 이월드의 안전 운행으로 시민과 학생 등 이용객의 불안감을 해소하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

관련기사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