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통합공항 이전, 소지역주의에 매몰돼 그르치는 일 없어야

경북도가 대구경북 통합 신공항 이전 사업 추진과 관련, 이전 후보지 중 탈락한 지역에 인센티브를 주는 '중재안'을 검토하고 나섰다. 지역 정치권도 통합 신공항의 원활한 이전을 위해 중재에 협력하는 것은 물론 다양한 지원 방안을 적극 모색한다는 입장이다. 통합 신공항 이전이라는 대구경북의 대역사를 두고 광역자치단체와 지역 정치권이 모처럼 한목소리를 내며 합심의 여지를 보이고 있다.

경북도는 이철우 지사가 최근 김영만 군위군수와 김주수 의성군수를 만나 '대승적 차원의 이전지 합의'를 요청했다고 한다. 도지사의 중재 행보에 이어 자유한국당 시·도당 위원장인 정종섭·최교일 국회의원도 연내 입지 선정과 탈락 지역 보상 방안에 대한 전방위적인 검토의 필요성을 역설하고 있다. 공항 이전에 속도를 내는 것과 이전지 선정에서 고배를 마신 지역에 대한 지원 방침에 대해서는 대구시의 입장도 마찬가지일 것이다.

경북도 관계자는 늦어도 다음 달 초까지는 중재안의 윤곽을 잡아 추석 연휴 직후에 발표한다는 계획이다. 탈락 지역에 상응하는 보상을 약속하는 만큼 이제는 군위군과 의성군도 대승적 차원의 협상과 합의에 응해야 한다.

신공항 이전 부지를 주민 투표 찬성률로만 결정할 것이라는 국방부의 지침이 사업 추진에 탄력성을 부여할 것이라는데 공감했다. 문제는 '공동 유치 신청'을 둘러싼 지방자치단체 간 갈등 해결이었다. 단독 후보지가 군위 우보면이고 공동 후보지가 군위 소보면과 의성 비안면인데, 공동 후보지 간의 이견을 우려한 것이다. 예상했던 일이다.

그러나 일이 이만큼 진행된 이상 이제는 갑론을박을 자제한 가운데 이전지 선정에 속도를 내야 한다. 더 이상의 소모적인 논쟁이나 소지역주의에 매몰돼 소탐대실하는 일이 있어서는 안 된다. 그러잖아도 부산·울산·경남의 일방적 합의 파기와 막무가내 행동으로 대구경북의 민심이 악화되어 있는 상황이다. 대구경북의 활로 모색을 위한 오랜 현안 추진에 모두가 역사적 책무감을 가져야 한다.

관련기사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