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국가 운명 가를 文대통령의 광복절 대일·대북 메시지

올해 광복절은 여느 해와 비교하기 어려울 정도로 국내외 관심을 끌고 있다. 이 나라가 직면한 여러 위기의 변곡점이 되기 때문이다. 일본의 경제 보복으로 한·일 관계가 악화한 데다 북한의 미사일 발사로 남북 관계가 경색한 상황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광복절 기념사에서 일본과 북한을 향해 어떤 메시지를 내놓을지에 나라 안팎이 주목하고 있다.

문 대통령의 광복절 대일 메시지는 한·일 관계의 분수령이 될 것이 분명하다. 일본의 경제 보복이 이뤄지는 상황에서 맞는 광복절이니 만큼 일본에 대한 대통령의 언급이 상당 부분을 차지할 것이다. 한·일 갈등 해법을 찾으려면 문 대통령이 대일 비판에 치중하기보다는 두 나라의 미래지향적 관계 설정에 무게 추를 둬야 한다. 아베 총리에게 무역 갈등을 대화로 풀자는 메시지를 보내야 한다. 지지자들만을 겨냥해 일본을 향한 강경 발언을 쏟아내지 말고 수위 조절을 통해 일본에 대화에 나설 명분을 주는 게 타당하다.

취임 이후 문 대통령은 2017·2018년 광복절 기념사 대부분을 대북 문제에 할애해 '평화'를 강조했다. 그러나 북한은 한미연합훈련에 반발해 잇달아 미사일을 발사하고 대남 비방 공세를 펴고 있다. 여기에 북한이 '통미봉남'(通美封南)에 나섰다는 우려까지 제기되는 마당이다. 그런데도 문 대통령과 정부는 무대응으로 일관하고 있다. 문 대통령이 광복절 기념사에서마저 북한의 도발에 대해 언급하지 않은 채 평화 구상만 밝힌다면 대통령을 향한 국민 비판이 커질 수밖에 없다. 대통령이 추구하는 평화 달성에도 북한의 도발은 도움이 되지 않는 만큼 북한을 향해 도발을 멈추라는 분명하고 확실한 메시지를 보내야 한다.

3·1절, 현충일 기념사에서 문 대통령은 미래가 아닌 과거를 언급해 국민 통합보다는 분열을 촉발했다는 비판을 받았다. 이번 광복절 기념사는 미래를 향한 메시지로 국민을 결집하는 기회로 삼아야 한다. 문 대통령의 광복절 메시지가 한·일 무역 갈등, 북한 도발 등 국가 위기를 돌파하는 전환점이 되는 것은 물론 국민 통합의 계기가 되기 바란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