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일본 경제 보복에 민간 교류 중단, 멀리 보고 판단해야

16명의 중·고교생으로 이뤄진 일본 히로시마 청소년국제교류단이 25일 대구에 도착, 4박 5일 일정으로 머물다 29일 떠난다. 이들은 대구시와 자매도시인 히로시마시 사이에 격년 단위로 서로의 도시를 찾는 청소년 교류 방문 행사로 참석했다. 두 도시가 1997년 자매결연을 한 이후 청소년 교류 행사는 올해로 18번째이다. 일본 경제 보복 도발 이후 한·일 관계의 냉각 기류와 한국에서의 잇따른 교류 중단 조치와 다른 모습이라 돋보인다.

이번 히로시마 학생의 대구 방문처럼 두 나라의 갈등 고조에도 불구하고 민간 차원에서의 한·일 교류는 이어져야 한다. 특히 미래 세대인 학생 청소년의 상호 교류는 더욱 그렇다. 친목 도모는 물론, 서로에 대한 이해의 폭과 깊이를 더하는 활동은 필요한 일이 아닐 수 없다. 그런 점에서 이번 두 도시 학생의 18번째 만남은 두 나라의 정치·경제적 갈등의 외풍과 관계없이 계획대로 추진된 데다 대구 학생과의 소중한 경험을 쌓게 돼 바람직하다.

앞서 지난 8일부터 12일까지 일본 치벤학원 소속 와카야마고교 등의 학생과 교직원 등 58명은 경주와 공주, 서울 등에서 수학여행을 보냈다. 더욱 놀라운 점은 이 학원은 1975년부터 한 해도 거르지 않고 45년째 경주 등지로 수학여행에 나섰고, 2017년 북한 미사일 발사 등 위기 때조차 희망 학생 13명을 모아 수학여행단을 꾸린 사실이다. 이런 행사를 통한 과거 일제 식민 지배 사죄와 함께 한·일의 새로운 관계를 바랐으니 평가할 만하다.

그런데 지난 23일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가 일본 규탄 성명을 내고 교류 중단까지 선언했다. 이후 경북 경산시 등 전국에서 각종 교류 연기나 중단을 외치는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정부의 대일(對日) 정책을 지지하는 지도자의 입장은 이해하지만 민간 차원의 지속해 온 교류조차 막고 나선 일은 성급한 조치가 아닐 수 없다. 되레 민간교류가 도움이 될 수 있는 만큼 멀리 보는 안목으로 이런 조치를 밀어붙이거나 강요해서는 안 된다.

관련기사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