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일본 보복에 신물산장려운동 외친 전국 단체장, 지금 그럴 땐가

일본의 경제 보복 조치에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가 23일 규탄 성명을 발표했다. 이날 협의회 공동회장단은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 조치의 즉각 철회를 촉구하고 일본 제품 불매운동과 '신(新)물산장려운동'의 전개를 천명했다. 전국의 민선 지방자치단체장이 향후 대(對)일본 활동 방향을 제시한 셈이다. 더불어민주당 참좋은지방정부위원회 상임위원장인 김두관 국회의원까지 나와 한목소리를 냈다. 이날 모임 개최 배경에 관심이 쏠릴 수밖에 없다. 발표 내용도 과연 바람직한지 묻지 않을 수 없다.

이날 성명은 정부의 위기 대처에 지방정부도 동참하겠다는 의지를 공개적으로 나타낸 점에서 나라의 한 축을 맡은 지방정부의 수장 입장을 생각하면 그 나름 이해할 수는 있다. 국가적 위기 대처에 여야는 물론, 진영의 구분 또한 있을 수도 없고 적전 분열은 바람직하지도 않다. 시·군·구 지자체라고 다를 까닭이 없다. 이번 일본 규탄 성명 발표도 그런 차원에서 이뤄진 충정(衷情)의 발로라면 충분히 그럴 만하다.

그러나 발표 내용은 따질 부분이 많다. 일본 제품 불매운동은 이미 민간에서 이뤄지고 있다. 그런데 지방정부까지 나서려는 까닭을 알 수 없다. 과거 군사정부 때처럼 민관(民官)이 하나로 뭉친 듯한 모양새를 보이기 위해서라면 그럴 수 있다. 겉보기는 좋을지 모르겠지만 지방정부가 관제 불매운동을 벌일 만큼 그렇게 할 일이 없는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 그럴 경우 관공서 관련 각종 기관·단체 동원이 뻔한데 과연 마땅한가. 공적 교류 중단 선언도 그렇다.

신물산장려운동도 마찬가지다. 물산장려운동은 과거 일제강점기 시절 일본의 경제적 침탈에 맞서고 토산품을 써서 우리 산업을 일으키기 위한 항일 독립운동 차원이었다. 당시는 시대 흐름과 산업 규모 등 상황을 살피면 바른 운동이었다지만 지금은 다르다. 오늘날 지구촌은 한마을처럼 이어지는 경제 생태계를 이루고 있다. 무역에 기대는 한국 경제 구조는 그와 맞물려 있다. 이런 운동이 지금 시대에 적합한 활동인지 여당과 협의회는 고민하고 행동하기 바란다.

관련기사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