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나빠지는 대구 의료복지, 공공 의료기관 진료라도 강화해야

대구의 동네 병원과 중소형급 병원의 진료 시간이 짧아지거나 이들 병원의 운영난으로 응급실을 없애 주민들의 불편이 가중되는 등 의료 복지가 악화되고 있다. 이는 정부의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와 최저임금 인상, 주 52시간 근무제 등 의료 환경 변화에 따른 병의원의 경영 여건이 나빠진 탓이다. 현재 마땅한 해결책이 없어 당분간 주민 불편은 피할 수 없게 됐다.

이런 현상은 지난 2017년 문재인 정부 들어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대책으로 환자 의료비 부담을 더는 차원에서 보험 적용 진료 분야가 확대되고, 의료 소비자들의 대형 병원 선호가 심해지면서 빚어진 부분도 있다. 병원 문턱이 낮아지고 환자들은 대형 병원, 특히 수도권에 몰렸다. 그러니 무엇보다 지방의 동네 병원과 중소 의원은 환자 감소로 어려움이 당연했다. 이는 이미 어느 정도 예상됐던 터였고 당분간 이어질 전망이다.

게다가 최저임금 인상과 주 52시간 근무제 등에 따른 타격까지 겹쳐 평일 진료 시간을 줄이거나 아예 특정일에는 문을 닫고 휴진하는 지경에 이르렀다. 또 간호 인력난과 주말 근무 기피로 토요일 의료는 사실상 힘든 상황도 빚어지고 있다. 이는 민간 의료기관뿐만 아니라 대구시가 운영하는 대구의료원은 물론, 대구 각 구·군에 딸린 대부분 보건소 등 공공 의료기관도 마찬가지여서 문제는 더욱 심각하다.

지금처럼 환자의 대형 병원 쏠림은 대기시간 지연과 진료시간 단축 등 부작용을 낳을 수밖에 없다. 대형 병원이 대책을 세우겠지만 이대로 가면 대구의 의료 복지 악화는 분명하다. 대구시와 각 구·군이 그냥 가만히 있어서는 안 되는 까닭이다. 대구의료원과 보건소 등 공공 의료기관만이라도 우선 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 이들 기관의 평일 진료 연장이나 토요 진료 등이 그렇다. 환자는 시간을 다투는 경우가 많은 만큼 행정 당국은 먼저 공공기관부터라도 나서도록 할 때다.

 

관련기사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