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지역 국회의원, '김해신공항 확장' 총리실 재검증부터 막아야

자유한국당 소속 대구경북 의원들이 이제야 가덕도 신공항 건설 움직임을 적극 저지하기로 결의했다고 한다. 청와대와 여당, 부산·울산·경남(이하 부울경)이 조직적으로 가덕도 신공항 건설을 위한 시나리오를 진행하는 상황에서 지역 정치권이 이를 막아낼 수 있을지 기대와 걱정이 교차한다.

의원들은 대구에서 TK발전협의회를 열고 2016년 파리공항공단 엔지니어링(ADPi)의 김해신공항 확장 용역과 부울경 주장의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정부의 균형 잡힌 정책을 독려하겠다고 했다. 또 김해신공항 확장의 정당성을 알리는 여론전을 펼치겠다고 했다.

이날 결의 내용만 보면 지역 의원들은 청와대·여당, 부울경의 가덕도 신공항을 향한 집념과 술수를 제대로 읽지 못하는 것 같다. 청와대·여당은 내년 총선을 위해 가덕도 신공항 건설에 사활을 걸고 있는데, 지역 의원들은 '여론전'이니 '정부 독려' 같은 안이한 수단을 언급하고 있으니 답답하다.

지역 의원들이 우선 신경써야 할 것은 김해신공항 확장을 국무총리실에서 재검증하지 못하도록 저지하는 일이다. 이낙연 총리는 3월 19일 국회 답변과 5월 15일 편집인협회 토론회에서 총리실에서 부울경 요구대로 재검증을 맡겠다고 밝혔다. 이 문제를 총리실에서 다루는 순간, 김해신공항 확장은 없던 일이 되고 가덕도 신공항 건설로 가는 길이 열릴 수밖에 없다.

청와대·여당은 5개 시도지사 합의와 지난 정부가 결정해 추진하는 국가사업을 억지로 뒤집으려는 무리수를 두고 있다. 게다가 주무 부처인 국토교통부를 건너뛰어 총리실에서 특정 정책을 재검증하는 것은 전례조차 없는 폭거다. 지역 의원들이 힘껏 싸우더라도, 충분한 명분과 정당성을 갖고 있다. 과거처럼 무기력한 모습을 보이거나 슬그머니 꼬리를 내리는 행태를 나타내선 안 된다. 새로운 각오가 필요하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매일신문은 모든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다만, 아래의 경우에는 고지없이 삭제하겠습니다.
·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 개인정보 · 명예훼손 소지가 있는 댓글 · 도배성 댓글 ·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