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대구 신청사 유치 갈등, 피하지 말고 걸림돌 하나씩 넘어야

올 연말 예정인 대구시청 신청사 후보지 결정을 앞두고 입지 선정 방식 등을 둘러싼 갈등이 숙지지 않고 있다. 이번 일을 맡은 대구시 신청사건립추진공론화위원회(공론화위)의 여러 조치에 신청사 유치를 바라는 중구·달서구·달성군의 이의 제기가 이어지고 시민단체까지 가세, 신청사 입지 선정 갈등이 깊어지는 모양새다.

무엇보다 지난 15년 동안 표류할 만큼 신청사 문제는 민감한 현안일 수밖에 없다. 하지만 이해관계자 사이의 원만하지 못한 소통은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 유치 후보지마다 지역의 미래와 직결되는 사안인 터라 신경이 예민하고 사활을 거는 입장이다. 유치 희망 구·군의 이런 절박함은 이해할 일이고 마땅히 그럴 만하다.

우선 소통 부재의 중심에는 공론화위와 대구시가 있다. 지금 공론화위는 관련 조례에 따라 일을 하고 있다. 후보지마다 자신들 장점을 보다 효과적으로 널리, 제대로 알려 호의적 여론을 만들어 좋은 고지를 차지하겠다며 몸부림을 치지만 공론화위는 이에 제재를 주면서도 저들의 절박한 목소리엔 귀를 닫고 있다.

대구시도 다르지 않다. 지난 14일 끝난 공론화위의 신청사 관련 시민 의견 기초조사 결과를 7월 16일 시민원탁회의에 올릴 계획까지 세우면서 정작 이해당사자인 구·군 대표의 두 차례 걸친 회의에서 모인 의견조차 무시하는 처사가 그렇다. 설사 이들 주장이 껄끄러워도 이해기관 3자(者)의 공동 면담 또는 시장 단독 면담이 무산되는 일은 곤란하고 비판의 여지가 있다.

이러니 대구경실련이 대구시의 신청사 건립 추진 정책이 무리하다며 일정 전면 재조정 등의 요구를 하는 까닭일 것이다. 공론화위와 대구시는 이제라도 문제를 제기한 구·군 목소리를 듣고 설득하며 걸림돌을 하나씩 넘어야 한다. 이들 구·군도 합리적 자세와 해결을 위한 대화로 마음을 열고 나서야 한다. 입지 선정 뒤 갈등 최소화와 화합을 위해서는 더욱 그래야 한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매일신문은 모든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다만, 아래의 경우에는 고지없이 삭제하겠습니다.
·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 개인정보 · 명예훼손 소지가 있는 댓글 · 도배성 댓글 ·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