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득보다 실이 큰 포스코 조업정지, 신중해야

포항을 뒤덮은 잇따른 악재로 지역 경제를 걱정하는 목소리가 높다. 포항 경제의 버팀목인 포항제철소 오염물질 배출로 조업정지 10일 위기 속 중국 칭산 강철그룹의 스테인리스 냉연공장의 부산 건설도 추진되고 있다. 더욱이 지난 2017년 덮친 지진 피해 복구를 위한 특별법 제정은 지지부진해 지금 포항은 3중고이다.

이들 현안은 모두 포항에 직접 영향을 미치는 사안인 만큼 포항 경제계는 물론 시민적 관심이 아닐 수 없다. 하지만 해법은 결코 쉽지 않아 더욱 걱정스럽다. 특히 포항과 국내 철강업체에 직격탄이 될 칭산그룹 부산 공장 설립은 가덕도 신공항 문제처럼 다른 지자체 배려가 부족한 부산시의 외자 투자 유치라 해법은 의문스럽다.

이런 난제로 겹고통인 포항 사정을 살피면 지난달 27일 포항제철소에 대한 경북도의 조업정지 10일 행정조치의 피해를 줄일 지혜로운 대책 마련은 피할 수 없는 발등의 불이 됐다. 이는 같은 입장인 현대제철 당진제철소, 포스코 광양제철소가 각각 있는 충남과 전남의 사정도 마찬가지다. 환경부와 관련 업계가 함께 해법을 찾는 일이 무엇보다 절실한 까닭이다.

우선 이번 기회에 환경부는 이들 제철소에 불법이라 판정한 제철 용광로 가스배출밸브(블리더) 개방에 따른 배출 가스의 유해성부터 가려야 한다. 또 블리더에 대기오염 저감장치를 설치할 기술이 현재 없다는 난제를 풀 과제도 수행해야 한다. 이런 문제를 그냥 두면 각 제철소 문을 닫아야 하는데 그 피해는 국가적으로 상상할 수도 없는 일이다.

정부와 업계가 할 일은 분명하다. 정부는 정책적 판단을 통해 조업정지의 행정조치에 걸맞은 현실적, 대안적 해법의 제시를 검토해야 한다. 업계는 정부와 공동, 또는 단독으로라도 이제껏 없었던 블리더 저감장치 설치 기술 개발에 도전, 새 길을 뚫는 책무를 외면하지 말아야 한다. 이는 기업인이 마땅히 갈 길이기도 하다.

관련기사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