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낙동강 새 떼죽음 조사, 힘 모아 제대로 해야

안동의 낙동강 상류 왜가리·백로 집단 서식지에서 해마다 발견되는 수백 마리 조류 떼죽음 원인 조사를 둘러싼 불협화음으로 걱정스럽다. 대구환경청이 밝힌 것처럼 겉은 민관(民官)합동조사이나 관(官) 위주로 흐를 우려성이 제기된 탓이다. 게다가 안동시는 새 떼죽음 규명보다 되레 쇠제비갈매기 새끼 부화로 '청정 안동호' 홍보에 열을 올리는 엇박자로 환경단체의 빈축을 사고 있다.

새 떼죽음 원인을 밝혀 오염원을 찾으려 꾸린 민관합동조사단에는 당초 알려진 것과 달리 안동환경운동연합과 낙동강사랑환경보존회 같은 환경단체는 포함하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 당초 민관합동조사를 벌인다는 대구환경청 발표는 사실이 아니었던 셈이다. 대구환경청이 직원 실수라 해명했지만 석연찮다. 미리 환경단체의 참여나 역할 분담 등을 조율하지 않았다는 증거다.

환경단체 주장처럼, 대구환경청 등 합동조사 참여 기관단체가 연구·조사 결과를 이들 단체에 통보만 할 터였다면 처음부터 환경단체 배제를 꾀했다는 의심을 살 만하다. 그랬다면 민관 구성의 합동조사단 그림부터 잘못 그린 꼴이다. 이제부터라도 정말 제대로 민관합동조사를 하려면 환경단체와 협의, 제 역할을 갖고 힘을 모아야 한다. 참여할 환경단체 역시 성공적 조사, 결과를 위한 조화로운 활동이 필요하다.

그런데 이번 조사에 합류한 안동시 행정도 생뚱맞다. 중금속 유입이 걱정될 안동호를 낀 만큼 안동시는 피해 당사자로 더욱 새 떼죽음 규명에 앞장서야 마땅하다. 하지만 안동시는 안동호에서 새끼를 부화한 쇠제비갈매기와 관련, 큰돈을 들여 '청정 안동호' 홍보에 열을 올려 어색한 모습만 부각시키고 있다. 수십 마리 새끼 부화가 반갑지만, 수백 마리 새 떼죽음을 덮을 만큼은 아니어서 앞뒤가 바뀐 모양새이다.

이번 민관합동조사는 어느 참여 기관단체의 이해를 떠나 낙동강을 삶의 터전으로 하는 뭇 생명체를 위한 국가정책 사업인 만큼 제대로 이뤄져야 한다. 참여할 기관·단체의 힘을 모은 원인 규명이 절실하다. 또 다른 새들의 애꿎은 희생은 물론, 장차 예상되는 낙동강변 영남 사람들 피해도 미리 막기 위해서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