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김원봉이 '국군 창설의 뿌리'라는 관제(官制) 역사 왜곡

문재인 대통령이 6일 현충일 추념사에서 일제강점기 때 무장 독립 투쟁을 벌였으나 이후 월북해 북한 정권 수립에 기여한 김원봉을 '국군 창설의 뿌리'로 평가했다. 김원봉이 이끌던 조선의용대가 광복군에 편입돼 연합군과 함께 일본군과 싸웠고 이렇게 통합된 광복군의 군사적 역량이 광복 후 국군 창설의 뿌리가 됐다는 것이다. 김원봉이 국군 창설의 뿌리가 된 광복군의 대일 항쟁의 한 흐름이라는 뜻이다. 김원봉을 독립유공자로 서훈하기 위한 자락 깔기로 해석되는 발언이다.

김원봉의 광복 전 행적과 광복 후 행적을 분리해 전자만 부각시키는 전형적인 선택적·편파적 해석이다. 김원봉은 의열단을 조직해 무장 투쟁으로 일제에 저항했으나 1948년 4월 남북 협상에 참가하기 위해 평양으로 갔다가 돌아오지 않고 북한 정권 수립에 참여해 국가검열상, 노동상,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부위원장 등 북한 정권의 요직을 역임했다.

특히 1952년 3월 "미제 약탈자와 그 주구들에 반대하는 조국해방전쟁(6·25)에서 공훈을 세웠다"며 김일성으로부터 최고 상훈(賞勳)의 하나인 노력훈장까지 받았다.

이런 전력의 김원봉을 국가유공자로 서훈하는 것은 대한민국의 적화(赤化)를 획책했던 인물을 건국 공로자로 둔갑시키는 것이다. 독립유공자에게 주는 '독립유공자훈장'은 건국(建國)훈장이고, 이는 상훈법 11조에 "대한민국 건국에 공로가 뚜렷하거나 국가 기초를 공고히 하는데 공적이 뚜렷한 사람에게 수여한다"고 명시돼 있다.

'국군 창설의 뿌리'라는 평가부터 말이 안 되는 소리다. 뿌리라고 양보해도 그 줄기인 국군에 총부리를 들이댄 것으로 이미 뿌리는 아니다. 그런 점에서 문 대통령의 발언은 6·25전쟁 참전 용사와 전사자들에 대한 모욕이며 대한민국의 정체성에 혼란을 초래할 수 있다. 그뿐만 아니라 역사의 관제(官制) 왜곡이자 해석으로, 지성(知性)의 황폐화이기도 하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