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보훈 가족의 '북한 사과' 발언이 전할 가치가 없다는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4일 국가유공자 및 보훈 가족을 청와대로 초청해 가진 오찬에서 "북한을 도와주더라도 (6·25전쟁에 대한) 북한의 사과는 받아내야 한다"고 한 유가족의 발언을 청와대가 사후 브리핑에 뺀 것으로 드러났다. 이날 행사에서 1950년 8월 자원입대했다가 두 달 만에 전사한 김재권 일병의 아들 성택 씨는 "화해는 전쟁을 일으킨 침략자의 사과가 전제돼야 한다"며 "69년이 지나도 사무친 원한이 깊은데 단 한마디의 사과도 없이 평화를 말한다면 또 다른 위선이고 거짓 평화일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고 한다.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은 특별한 반응을 보이지 않았고, 청와대도 참석자의 발언을 소개하면서 김 씨의 다른 발언과 사연은 자세히 전달했지만 사과 발언은 전하지 않았다. 이런 사실이 알려지면서 이날 행사를 기획한 의도가 뭐냐는 비판이 일었다. 그러자 청와대는 해명이라고 한 것이 "주요하게 얘기될 수 있는 것을 위주로 발표할 수밖에 없는 어려움이 있다"였다.

기가 막히는 가치 전도이다. 김 씨의 발언은 '주요하게 얘기될 수 없는 것' 다시 말해 '소개할 가치가 없는 것'이란 소리 아닌가. 북한의 침략으로 가족을 잃은 보훈 가족에게 북한의 사과만큼 주요하게 얘기될 수 있는 게 있을까. 이것이 주요하게 얘기될 수 없는 것이라면 무엇이 주요하게 얘기될 수 있다는 것인가.

문 대통령의 '무반응'도 비판받아 마땅하다. 따지자면 '북한 사과'는 김 씨에 앞서 문 대통령이 먼저 했어야 할 발언이다. 그것이 보훈 가족에 대한 진정한 예우이지 듣기 좋은 얘기만 하고 웃는 얼굴로 사진만 찍는 게 예우가 아니다.

그런 점에서 "국가유공자와 가족에 대한 보상과 예우는 공동체의 품위를 높이고 국가 스스로의 가치를 증명하는 일" "보훈 가족을 보듬는 정부가 되겠다"는 문 대통령의 이날 발언은 공허하게만 들린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