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통계는 0%대라는데 지갑 열기가 무서운 물가 오름세

올 들어 물가가 안정적이라는 정부 발표와 달리 소비자 체감물가는 매우 높아 국민 생활비 부담이 커지고 있다. 통계청이 발표한 5월 소비자물가 동향을 보면 지난달 전국 소비자물가지수는 105.05로 작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0.7% 상승했다. 이로써 올 들어 5개월 연속 0%대 소비자물가 상승률을 기록했다. 이는 2015년 10개월 연속 0%대 상승률 이후 두 번째로 길다.

통계치만 놓고 보면 요즘 물가는 '디플레이션' 소리가 나올 만큼 바닥권이다. 그런데 국민이 소비 현장에서 느끼는 체감물가와 통계치 사이에는 큰 괴리감이 있다. 1~2년 전과 비교해 같은 금액을 지불해도 장바구니가 훨씬 가볍고, 칼국수 한 그릇에 7천~8천원 아래로는 찾기 힘들어 대다수 서민은 손가락이 굳어질 정도다.

5월 지역 소비자물가도 각각 1.2%, 0.8% 올라 전국 평균을 웃돌았다. 여기에다 체감물가의 기준인 생활물가지수를 보면 지역 물가 오름세는 더욱 확연하다. 생활물가지수는 자주 구매하고 지출 비중이 큰 141개 품목의 가격 변동만 집계한 것으로 전년 대비 각각 1.5%, 0.9% 올라 소비자물가지수보다 상승 폭이 훨씬 컸다.

정부는 유류세 인하 등 공공서비스 물가 하락이 소비자물가 안정세를 이끌고 있다는 분석을 내놓았다. 올 들어 농축산물 가격 안정도 물가가 낮게 유지되는 배경이라고 설명한다. 그렇다면 많은 사람이 낮은 물가를 피부로 느껴야 하는데 물가가 싸다고 느끼는 국민이 거의 없다는 게 문제다. 이는 통계에 잡히지 않는 물가의 허점이 분명 있다는 의미다.

생활물가가 비싸면 가장 큰 고통을 받는 건 서민이다. 생필품 가격 상승이 서민 주머니 사정을 더욱 팍팍하게 만들기 때문이다. 물가 안정세를 납득시키려면 보다 촘촘하고 엄격한 물가 관리가 필요하다. 그렇지 않고 입맛에 맞는 통계 수치만 강조한다면 정부에 대한 국민의 신뢰는 더 낮아질 수밖에 없다.

관련기사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