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단속 정보 흘려 돈과 향응 의혹, 경찰 명예 위해 진상 밝혀라

대구의 집창촌인 '자갈마당' 일대 개발이 진행되는 가운데 '자갈마당 이주대책위원회'가 경찰관의 비위 의혹을 담은 진정서를 경찰에 냈다. 진정서는 관련 경찰 10명의 실명과 구체적 의혹 내용을 적시, 파문이 일고 있다. 대구 경찰의 명예가 걸린 만큼 검경은 엄정 수사로 진상 규명을 피할 수 없게 됐다.

무엇보다 이번 진정서에 관심이 쏠리는 까닭은 단속 정보를 미끼로 1회 50만~100만원의 금품수수는 물론, 수시로 이뤄진 선물 강요나 향응 압박과 같은 '검은 거래'의 구체적인 내용을 담고 있기 때문이다. 이런 '단속 정보 거래'는 경찰의 단속 업무가 국법 질서를 지키기 위한 일이 아니라, 경찰의 개인적 치부를 위한 장사 수단으로 전락했다는 뜻과 다름이 없다.

게다가 실명 거론자가 전·현직 경찰관으로 퇴직 2명을 빼도 현직만 8명인 사실이다. 이는 정보 거래가 조직적으로 이뤄졌을 가능성을 점치게 한다. 또 이런 거래 흥정이 단발의 일회성이 아니라 지속적이었음을 시사하는 내용도 포함돼, 오랜 세월 마치 관행처럼 묵인 방조 됐을 수도 있음을 짐작게 한다. 게다가 일부 고위직 경찰의 연루 가능성과 추가 폭로 등 이야기도 나돌아 의혹과 파문은 커질 수밖에 없다.

이번 진정은 최근 불거진 서울의 한 유흥업소 단속을 둘러싼 업소와 경찰과의 유착 논란에 대한 수사 와중에 터져 더욱 관심을 끌 만하다. 또한 연루 경찰관 수나 고위직 연루 여부 소문 등을 따지면 대구 경찰로서는 명예가 걸린 중대 사건임이 틀림없다. 결코 소홀히 다룰 일이 아니다. 검경은 진실을 밝혀 직무에 충실한 더 많은 대구 경찰관의 명예를 지켜야 한다.

특히 이번 일과 관련, 벌써 가족들이 협박성 압력을 받고 있다고 호소하는 대책위 사람들의 입장을 생각하면 더욱 그렇다. 이런 민감한 내용의 진정은 되돌아올 불이익과 손해를 감내할 용기가 없으면 사실상 힘들어서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