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갈수록 가관인 청와대의 오만과 대구경북 무시

청와대의 오만과 대구경북 무시가 갈수록 가관이다. 대구경북 국회의원 22명이 청와대에 요청한 '문재인 대통령의 가덕도 신공항 재검토 시사 발언' 공개질의에 대해 청와대가 '국토부가 설명할 것'이란 성의 없는 답변을 내놨다. 주민을 대표하는 국회의원이, 그것도 22명이나 연명해 질의한 사안에 대해 청와대가 해당 부처에 떠넘기는 내용을 담은 공문 한 장을 팩스로 보낸 것은 무성의를 넘어 오만의 극치다. 정권 텃밭인 부산·경남이나 호남이라면 청와대가 이렇게 했을까란 물음이 나오지 않을 수 없다.

자유한국당 대구경북 의원 전원이 청와대에 공개 질의를 하게 된 실마리는 문 대통령이 먼저 제공했다. 문 대통령은 '김해신공항 총리실 검증' 발언을 했고, 이는 가덕도 신공항 재추진을 시사한 것으로 여겨졌다. 이로 말미암아 지역 갈등이 다시 촉발될 우려가 커짐에 따라 지역 의원들이 문 대통령 발언의 진의를 청와대에 물은 것은 당연했다. 결자해지 차원에서 청와대는 성의 있는 답변을 내놓는 게 마땅했다.

하지만 청와대는 차일피일 답변을 미루며 얼렁뚱땅 넘어가려다 노골적으로 대구경북을 무시하는 짓을 저질렀다.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이 질의서를 전달받은 것은 지난달 21일이었다. 그로부터 20일이 가깝도록 청와대는 답변을 내놓지 않다가 '주무 부처인 국토부에서 상세히 설명해 드릴 것입니다'란 어처구니없는 답변을 담은 종이 한 장을 팩스로 지역 의원에 보냈다. 청와대 직인도 찍히지 않은 형식조차 갖추지 않은 공문이었다. 지역 의원 항의에 정무수석이 사과했다지만 그냥 넘어갈 수 없는 사안이다. 수모를 당한 지역 의원 전원이 청와대에 강하게 항의해야 한다.

문재인 정부 출범 후 대구경북은 인사·예산에서 홀대받고 있다. 대구공항 통합이전, 원전해체연구소 유치 등 지역이 공을 들이는 사업마저 지지부진하다. 문 대통령과 청와대의 대구경북 무시와 갈라치기 결과다. 이번 일도 그 연장선에 있다고 봐야 한다. 대구경북에 대한 청와대의 생각, 나아가 문 대통령의 지역에 대한 인식이 표출된 것으로 보지 않을 수 없다. 정치권을 비롯해 대구경북 구성원 모두의 비상한 대응이 필요하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