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대구·경북, 상생협력 넘어 행정통합 주춧돌 놓는 원년 돼야

대구시와 경상북도가 상생협력을 올해 우선과제로 삼겠다고 하니 바람직한 모습이 아닐 수 없다. 두 자치단체가 지난해부터 '한뿌리 의식'을 바탕으로 교류·공동사업을 강화했고, 올해 한 단계 더 높은 상생협력에 힘을 쏟기로 한 것은 옳은 방향이다. 그렇다면, 두 지자체의 우호협력이 궁극적으로 행정통합에 이르는 초석이 되지 않을까 하는 기대감을 가질 수 있겠다.

권영진 시장과 이철우 지사의 새해 행보부터 보기에 좋다. 두 지자체장은 1일 국립영천호국원을 공동 참배하는 것으로 첫 업무를 시작했다. 올 한 해 상생협력을 시·도정의 중심에 두겠다는 의지를 보여준 만큼 공동사업의 성과가 기대된다.

시·도는 국·과장급 인사 교류, 시·도지사 교환 근무, 공동 관광상품 개발, 상생장터 개설 등 다양한 협력관계를 추진한다. 48개의 상생협력 과제를 마련했고, 대구·경북을 하나의 관광권역으로 발전시키는 구상도 실행한다. 시·도가 예년과는 달리, 내용과 실질 측면에서 발전적이고 전향적인 협력관계를 구축하고 있는 것만은 분명해 보인다.

몇 년 전만 해도 대구와 경북은 말로는 '상생'을 외쳤지만, 실제로는 이벤트성 협력관계였다. 도청의 안동·예천 이전 이후 경북은 '한반도 허리경제권'을 주장하며 대구와 거리를 뒀고, 대구는 상생협력에 관심을 쏟지 않는 듯했다. 지난해 이철우 지사가 취임하면서 상생협력에 물꼬가 트인 것은 참으로 다행스러운 '사건'이다. 지자체장 성향에 따라 상생협력의 수준과 한계가 결정되면 미래는 불확실할 수밖에 없다.

대구·경북은 정치·경제적으로 어렵고 한계상황에 몰리고 있다. 형제가 힘을 모으려면 함께 사는 방법뿐이다. 행정통합을 통해 시너지를 극대화하는 방향으로 나아갈 수밖에 없다. 보다 상생협력을 강화함으로써 행정통합에 이르는 길을 닦는 원년(元年)이 돼야 할 것이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