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ger Script [사설] '인구 10만 명 자족도시'…과제 산적한 경북도청 신도시

[사설] '인구 10만 명 자족도시'…과제 산적한 경북도청 신도시

2016년 3월 경북도청 신청사 개청을 시작으로 태어난 경북도청 신도시가 4일로 1천 일이 됐다. 지난 2년여 동안 상전벽해란 말이 어울릴 만큼 도청 신도시가 나름대로 자리 잡은 것은 평가할 만하다. 하지만 애초 목표한 인구 수준에 미치지 못하는 등 과제가 산적해 있어 도청 신도시가 가야 할 길이 멀다. 성과에 안주하기보다는 미흡한 부분을 채워야만 도청 신도시가 포부로 삼은 '인구 10만 명 자족도시'가 될 수 있다.

도청 신도시는 인구가 11배가량 늘고 주거 시설이 확충되는 등 외형적으로 몸집이 커졌다. 1천여 명에 불과하던 시골 마을에서 1만3천 명이 사는 신도시로 탈바꿈했다. 관공서와 금융사 등 43개 기관이 이사했고 23개 기관이 이전을 준비하고 있다. 사업체는 763개로 2015년에 비해 78% 늘었고 지방세도 3.2배 증가했다. 도청 신도시 안착에 대한 우려를 희석시킬 수준은 된다.

성장 가도를 달리는 것은 반갑지만 도청 신도시가 해결해야 할 과제가 한둘이 아니다. 주민들이 만족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를 채우지 못했다는 지적이 많다. 이런 까닭에 도청 신도시 1단계 사업이 끝나는 시점에 인구 목표치를 2만5천 명으로 잡았지만 지난 9월 말 기준 주민등록인구는 1만2천859명으로 겨우 절반을 채웠다. 이 가운데 절반 이상은 안동예천에서 빨아들인 전입 인구로 안동과 예천의 도심 공동화를 불러왔다.

명실상부하게 도청 신도시가 인구 10만 명 자족도시가 되려면 두 가지 과제 해결이 급선무다. 주민들에게 일자리 공급처 역할을 할 신도시 주변 산업단지 조성과 정주 여건 개선을 위한 종합병원 유치다. 산업단지 조성은 영주와 안동, 예천에 있는 산업단지를 확대·개편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고 있다고 하니 조만간 구체적 방안이 나오기를 기대한다. 정형외과, 피부과 등 민간 병원의 조속한 개원부터 시작해 종합병원까지 도청 신도시에 들어설 수 있도록 경북도청을 비롯해 모두가 힘을 모으기 바란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