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ger Script [사설] 복마전 된 울릉버스 비리 의혹 규명, 울릉군에 맡겨선 안 돼

[사설] 복마전 된 울릉버스 비리 의혹 규명, 울릉군에 맡겨선 안 돼

섬 주민과 뭍의 관광객 발 역할을 하며 해마다 수억원의 울릉군 돈을 받는 울릉 공영버스 비리 의혹이 복마전이나 다름없다. 지금까지 나온 의혹의 종류와 가지만도 숱하다. 잇따른 의혹으로 경찰이 수사에 나선 만큼 또 어떤 비리 의혹이 모습을 드러낼지 알 수 없다. 울릉군이 과연 그동안 무엇을 했는지 궁금할 따름이다.

울릉군에서 문제의 공영버스 지원을 2009년부터 했으니 올해로 10년을 맞은 셈이다. 버스 회사의 형태는 변화가 있었지만 사업자는 같은 인물로, 말하자면 울릉군에서는 지난 10년 세월 그를 믿고 돈을 지원했다. 3년마다 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지원 금액도 높여 지난해부터는 7억2천만원에 이르렀다. 10년 세월이니 재정 지원금만도 대략 수십억원 될 터이다.

그러나 뭇 비리 의혹을 보면 믿음은 되레 비리의 바탕이 됐음을 확인시켜 준다. 해마다 1천만원쯤의 회삿돈을 개인 용도로 쓰고, 법인 이름으로 산 업무용 차는 경리 직원인 부인이 굴리고 있다. 2곳의 직원 숙소 기름은 재정지원금으로 사면서도 직원에게는 23만~25만원의 월세를 받아 챙겼으며, 뭍에 사는 아들을 기사로 둔갑시켜 2천만원 가까운 돈을 5년간 준 것으로 드러났다.

이 같은 수법 말고도 각종 의혹을 보면 회사 대표의 경영 방식은 놀랍기만 하다. 더욱 입을 다물지 못할 점은 지난 세월 동안 어떻게 이런 일이 비좁은 울릉 섬에서 버젓이 지속될 수 있었느냐이다. 돈을 주는 군청이나 경찰 당국의 감시나 제재는 지금까지 왜 없었고 이뤄지지도 않았느냐 하는 사실이다. 마냥 신기할 뿐이다.

결국 울릉버스의 운명은 이제부터다. 그 첫 출발은 막 시작한 경찰 수사를 통해 지난 10년 세월의 적폐를 도려내는 사법처리 과제다. 다른 길은 울릉군에 대한 경북도 및 다른 감사 당국의 엄정한 점검이다. 울릉군에 대한 수사감사 두 당국의 제대로 된 단속만이 세금 갉아먹는 울릉버스의 새 출발을 기약할 수 있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