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ger Script [사설] 코앞에 닥친 세계 경제 위기, 청와대와 정부는 왜 못 보나

[사설] 코앞에 닥친 세계 경제 위기, 청와대와 정부는 왜 못 보나

주식과 원화 가치가 곤두박질쳤다. 세계 경제 불확실성이 고조되는 가운데 미국 뉴욕 증시 폭락의 여파가 우리 금융시장을 강타한 탓이다. ‘검은 목요일’ 용어가 말해주듯 주식·외환시장 불안은 가뜩이나 침체의 늪에 빠진 한국 경제에 치명타가 될 수 있다는 점에서 정부의 시장 안정 노력 등 경제 회생 방안 마련이 시급하다.

11일 코스피지수는 1년 6개월 만에 최저치인 2,129.67을 기록했다. 전날보다 4.44%나 급락한 수치다. 코스닥도 5.37%나 폭락해 700선이 위협받았다. 최근 8영업일 동안 외국인이 내다 판 주식 규모가 2조원에 달해 시장 분위기가 뒤숭숭하다. 외환시장도 크게 흔들려 11일 원·달러 환율은 1,145원에 거래를 마쳤다. 달러 환율이 1,140원대를 넘어선 것은 꼭 1년 만이다.

미국발 증시 폭락이 한국 등 신흥국 시장에 큰 충격을 준 것은 미·중 무역 갈등에다 세계 성장률 전망치 하락, IT 등 기술주 부진 등 악재가 겹친 탓이다. 여기에 위험자산 회피 심리가 미국 국채금리 상승을 부추기면서 주식시장에 메가톤급 폭탄이 된 것이다. 이런 불안 심리는 단기간에 해소될 문제가 아니라는 점에서 시장 안정 대책이 절실하다.

하지만 정부의 위기의식이나 발 빠른 대응은 찾아보기 힘들다. 청와대는 지난해 12월 이후 열 달째 ‘경제 회복세’ 판단을 고집한다. 안이한 상황 인식에 대한 비판과 경제라인 교체 등 분위기 일신의 목소리가 빗발치는데도 요지부동이다. 급기야 한 일간지의 ‘연말쯤 김동연장하성 경제라인 동시 교체’ 보도를 놓고 반박하는 등 청와대가 엉뚱한데 신경을 곤두세워 빈축을 사고 있다.

대내외 경제 여건이 갈수록 어려워지는데도 정부가 대책도 없이 시간을 허비하는 것은 용납할 수 없다. 경제 위기를 피해갈 지혜를 짜내고 촘촘히 대비책을 세우는 것보다 더 급한 일이 어디 있나. 이러다 한국 경제가 바닥으로 떨어지고 민생이 파탄나지는 않을지 두렵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