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소비·수출 부진에 일자리 쇼크까지, 위기 타개책 급하다

6월 취업자 증가 규모가 10만 명대 언저리에 머물며 ‘일자리 쇼크’가 5개월째 이어졌다. 이는 지난해 취업자 증가 폭이자 정부 목표치인 32만 명의 절반에도 못 미치는 수준이다. 2008년 세계 금융 위기 당시 ‘18개월 연속 10만 명대’ 기록 이후 최악의 고용 상황이라는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는 이유다.

통계청이 11일 발표한 6월 고용 동향을 보면 지난달 취업자는 10만6천 명으로 10만 명 아래로 추락한 5월에 비해 소폭 늘었다. 하지만 2월부터 5개월 연속 10만 명대의 족쇄를 벗지 못했다. 정부는 “제조업 부진이 취업자 증가에 걸림돌이 되고 있다”고 분석했지만 고용 위기에서 벗어날 대책은 내놓지 못해 하반기 고용 상황도 별반 다르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이 같은 일자리 위기는 우리 경제의 현실을 말해주는 중요한 지표이자 결과물이라는 점에서 결코 흘려듣고 넘길 일이 아니다. 특히 소비 부진에 이어 17개월간 증가세를 이어온 수출도 4월 이후 소폭 감소세를 보이며 주춤한 상태다. 그나마 한국 경제를 버텨온 수출마저 줄어들면 일자리와 소득 감소 등 총체적 난국에 빠질 수밖에 없다.

게다가 미·중 무역전쟁은 날로 격화하고 있다. 수출이 내리막길을 걷고 금융시장이 흔들린다면 경제 전체가 곤두박질칠 가능성이 높다. 당장 올해 경제성장률 목표치인 3% 달성은 사실상 어렵다는 진단이 우세하다. 내수·수출·고용 모두 헤어나기 힘든 늪에 빠져드는데도 정부가 해법은커녕 상황을 더 어렵게 만들며 무기력함을 드러내고 있는 것은 보통 심각한 문제가 아니다.

정부가 정책 방향을 빨리 전환해 적극 대응하지 못한다면 경제 위기는 피할 수 없다. 모든 수단을 동원해서라도 경기 악화를 막아야 한다. 기업이 다시 뛰게끔 격려하고, 성장을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는 등 분위기를 바꿔나가야 한다. 그래야 일자리 쇼크에서 벗어나 가계소득이 늘고, 내수수출 모두에서 활기를 되찾을 수 있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