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 하듯 땅투기'의혹 LH 공기업 임원 성과급은 전국 1위

4일 경남 진주시 충무공동 한국토지주택공사(LH) 본사 전경. LH는 임직원 10여명이 경기 광명·시흥 신도시 지정 전 투기 목적으로 해당 지역 토지를 매입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이날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했다. 연합뉴스 4일 경남 진주시 충무공동 한국토지주택공사(LH) 본사 전경. LH는 임직원 10여명이 경기 광명·시흥 신도시 지정 전 투기 목적으로 해당 지역 토지를 매입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이날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했다. 연합뉴스

지난해 국내 공기업 임원들은 1인당 5천400만원 가량의 성과급을 받았으며, 정부의 코로나19 고통분담 정책에 따라 이 중 780만원 가량을 반납한 것으로 나타났다.

성과급이 가장 많았던 곳은 최근 신도시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였다.

7일 추경호 국민의힘 의원실에 따르면 국내 36개 공기업은 지난해 166명 임원들에게 모두 89억원 가량의 성과급을 지급했다. 1인당 약 5천387만원으로 2019년(1인당 4천939만원)보다 약 9% 오른 것이다.

지난해 임원 1인당 평균 성과급이 7천만원이 넘은 공기업은 LH 등 7곳이었다. LH는 7명의 임원들에게 총 5억4천만원의 성과급을 지급해, 총액 기준으로 가장 많았다.

4일 오전 경남 진주시 충무공동 한국토지주택공사(LH) 본사 입구 사람이 이동하고 있다. LH는 임직원 10여명이 경기 광명·시흥 신도시 지정 전 투기 목적으로 해당 지역 토지를 매입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이날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했다. 연합뉴스 4일 오전 경남 진주시 충무공동 한국토지주택공사(LH) 본사 입구 사람이 이동하고 있다. LH는 임직원 10여명이 경기 광명·시흥 신도시 지정 전 투기 목적으로 해당 지역 토지를 매입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이날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했다. 연합뉴스

특히 기관장(1억1천686만원)과 상임감사(7천817만원)는 다른 공기업과 비교할 때 최고 수준의 성과급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공기업들의 경영 상황은 전반적으로 개선되지 않았다. 36곳의 공기업은 부채가 약 26조6천500억원 늘었고 당기순이익은 2천771억 감소했다. 부채와 당기순이익 모두 악화된 공기업은 36곳 중 14곳이었다.

앞서 정부는 코로나19 고통 분담을 위해 지난해 공기업에 10% 이상의 성과급 반납을 권고했으며, 실제 반납된 액수는 12억9천349만원 가량으로 집계됐다.

1인당 779만원(14%) 가량을 반납한 셈이다. 일부 공기업 임원들은 퇴직 등의 이유로 정부 권고를 지키지 않았다. 대한석탄공사와 한국도로공사, 한국수자원공사 등은 정부 권고치보다 반납율이 낮았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