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진, 삐에로쑈핑은 망했지만 "노브랜드버거, 호감도 맥도날드 제쳐"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노브랜드버거 로고. 연합뉴스, 매일신문DB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노브랜드버거 로고. 연합뉴스, 매일신문DB

일명 '정용진 버거'로 알려져 있는 신세계푸드의 '노브랜드 버거'가 최근 한 소비자 호감도 조사에서 터줏대감인 맥도날드와 롯데리아를 제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는 국내 버거 브랜드 6개 관련 빅데이터 분석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한 해 자료에 대한 조사 및 분석 결과이다.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가 지난해 1~12월 뉴스, 커뮤니티, 블로그, 카페, 유튜브, 트위터,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지식인, 기업·조직 정부·공공 등 12개 채널 총 22만 사이트를 대상으로 빅데이터 분석을 실시한 데 따른 것이다.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는 정보량 순으로 맥도날드, 롯데리아, 버거킹, KFC, 맘스터치, 노브랜드버거를 조사 대상으로 삼았다.

분석 결과 온라인 게시물 수(총 정보량)를 의미하는 '소비자 관심도'에서는 맥도날드가 총 46만1천456건으로 1위였다. 이어 버거킹 37만9천584건, 롯데리아 35만3천815건, KFC 21만4천935건, 맘스터치 20만1천284건 순이었고, 노브랜드버거는 3만8천543건으로 최하위였다. 이는 노브랜드가 2019년 8월 런칭된 데 따라 관련 게시물 역시 기존 브랜드들에 비해 적은 것으로 풀이된다.

그런데 '호감도'에서는 반대로 노브랜드버거가 1위였다. 긍정률에서 부정률을 뺀 값인 '순호감도'를 살펴보니 노브랜드버거가 39.19%였다.

이어 맥도날드 26.13%, 맘스터치 24.40%, 롯데리아 23.23%, KFC 20.95%, 버거킹 18.19% 순이었다.

호감도는 이렇게 조사됐다.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는 '예쁘다' '좋다' '만족' 등 긍정적 의미의 단어가 많으면 긍정글로 분류했고, '나쁘다' '화난다' '불만족' 등 부정적 의미의 단어가 많으면 부정글로 분류했다.

노브랜드버거는 다른 버거 브랜드와 비교해 20%정도 저렴한 가격으로 인지도를 높이고 있고, 현재까지 70여곳 매장을 열었다. 업계에 따르면 신세계푸드는 매달 5~10개 매장을 신설, 4월에는 100호점이 나올 것으로 보고 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