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멈춰라 넷플릭스" 한국영화업계 끌어올리자···유료방송업계 지원

코로나바이러스 방역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실행되고 있는 영화관의 모습. 연합뉴스 코로나바이러스 방역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실행되고 있는 영화관의 모습. 연합뉴스

3월 극장 개봉하는 한국 영화에 대해 IPTV 3사와 KT스카이라이프, 홈초이스(케이블TV VOD)가 VOD 판매 정산금 외에 추가 지원금을 지급하기로 했다고 23일 밝혔다.

신작 개봉 결정에 긍정적인 영향을 주고 개봉 영화의 손익 분기점을 낮춰 영화업계의 손실 부담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되겠다.

유료방송사는 VOD 극장 동시 서비스 기간에 한해 기존 정산금 외에 추가 인센티브를 영화 투자배급사에 지급할 계획이다.

이번 공동 지원 프로젝트는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위기를 맞은 영화업계와 함께 어려움을 이겨내고자 마련됐다.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KOBIS)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극장 관객 수는 5천952만4천426명으로, 통계 작성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극성수기로 꼽히는 12월 관객 수는 전년 대비 94% 감소한 143만8천880명에 그쳤다.

또한 개봉 대기 중이던 국내 영화들도 글로벌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넷플릭스로 상영 플랫폼을 옮기면서 극장 등 국내 영화 산업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

넷플릭스가 영화관 상영을 목표로 제작했던 영화를 대거 구매하면서 한국영화 산업이 휘청이고 있다. 흥행 여부와 무관하게 우선 거금을 주고 영화 판권을 사면서 공격적인 전략을 펼치고 있다.

유료방송업계 관계자는 "이번 지원 사업이 우리 영화의 지식재산권을 해외 플랫폼에 내주지 않고 안정적인 수익 창출을 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