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취임 효과, 뉴욕 주요지수 사상 최고치 갈아치워…나스닥 1.97%↑

대통령 취임일 기준 레이건 2기 후 36년 만에 최고 상승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워싱턴DC의 연방의회 의사당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선서를 마치고 연설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워싱턴DC의 연방의회 의사당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선서를 마치고 연설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취임한 20일(현지시간) 뉴욕증시 주요 지수가 일제히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날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57.86포인트(0.83%) 오른 31,188.38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는 52.94포인트(1.39%) 뛴 3,851.85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260.07포인트(1.97%) 상승한 13,457.25에 각각 장을 마감했다.

3대 지수는 이날 종가는 물론 장중가 기준으로도 모두 역대 최고치를 찍었다.

마켓워치에 따르면 역대 미국 대통령 취임일 기준 다우 지수와 S&P500 지수는 1985년 로널드 레이건 전 대통령의 두 번째 임기 시작일 이후로 36년 만에 가장 좋은 기록이다. 나스닥 지수는 대통령 취임일 사상 역대 최고 상승률을 찍었다.

시장에는 바이든 대통령이 대규모 추가부양 패키지를 집행하고 코로나19 백신 보급 속도를 높일 것이라는 기대감미 반영됐다.

바이든 대통령은 앞서 1조9천억달러 규모 부양책을 공개한 바 있다. 미국인들에게 현금 1천400달러 직접 지급, 실직자들에 대한 추가 실업수당 지급 등의 방안이 포함됐다.

또 바이든 행정부가 조속한 백신 보급과 마스크 착용 의무화 등 '코로나19와의 전쟁'에 총력을 기울이겠다는 방침이어서 이르면 올해 하반기부터 경제 활동이 정상화할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이날 넷플릭스의 주가는 16.9% 폭등했다. 예상을 뛰어넘는 지난해 4분기 실적이 발표되면서 4년만에 최대폭 상승을 기록했다. 넷플릭스는 지난해 말 기준 전 세계 구독자 2억370만명을 돌파했다.

기술주도 급등세를 보였다. 알파벳 A(구글)가 5% 넘게 뛰었고, 마아존, 마이크로소프트, 애플은 2~3% 급등했다. 어도비, 엔비디아, 페이스북도 2%넘게 상승했다.

이날 업종별로는 커뮤니케이션이 3.62% 급등했고, 기술주도 2.02% 올랐다. 산업주는 0.64% 상승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