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옐런효과' 일제히 상승…기술주 급등에 나스닥 1.53%↑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이끌 차기 행정부의 초대 재무부 장관으로 지명된 재닛 옐런 전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1일(현지시간) 델라웨어주 윌밍턴의 '퀸 시어터' 극장에서 열린 '바이든 정부' 경제팀 인선 발표장에서 발언하고 있다. 옐런 지명자가 상원 인준을 통과하면 미국 역사상 첫 여성 재무장관이 된다.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이끌 차기 행정부의 초대 재무부 장관으로 지명된 재닛 옐런 전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1일(현지시간) 델라웨어주 윌밍턴의 '퀸 시어터' 극장에서 열린 '바이든 정부' 경제팀 인선 발표장에서 발언하고 있다. 옐런 지명자가 상원 인준을 통과하면 미국 역사상 첫 여성 재무장관이 된다. 연합뉴스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 지명자의 경기 부양 의지가 확인되면서 뉴욕증시 주요지수가 일제히 상승 마감했다. 특히 기술주 강세가 두드러졌다.

 

19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16.26포인트(0.38%) 상승한 30,930.52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30.66포인트(0.81%) 오른 3,798.91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98.68포인트(1.53%) 상승한 13,197.18에 장을 마감했다.

시장은 옐런 지명자의 인준 청문회 발언에 크게 움직였다.

옐런 지명자가 상원 금융위원회 인준 청문회에서 적극적인 재정 지출을 통한 경기 부양 의지를 강조했다. 그는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과 나 모두 국가부채 부담에 대한 우려 없이 부양책을 제안하지는 않는다"면서도 "다만 지금 역대급 초저금리 아래에서 우리가 할 수 있는 가장 현명한 일은 '크게 행동하는 것'(act big)"이라고 말했다.

또 바이든 당선인이 제시한 1조9천억 달러 추가 부양책 등 적극적인 재정의 필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증세 논의에 대해서도 선을 그었다.

 

이같은 발언 이후 나스닥 위주로 주가지수 상승 폭이 커졌다.

경기 부양 기대와 대형 기술기업에 대한 증세 부담의 완화 등이 긍정적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업종별로는 커뮤니케이션이 1.87% 올랐고, 기술주는 1.31% 상승했다. 에너지도 2.08% 올랐다.

GM은 자율주행차 자회사 크루즈가 마이크로소프트와 기술 파트너십을 맺었다는 소식이 전해지며 9.7%이상 주가가 급등했다.

중국 전기차업체인 샤오펑의 주가도 이날 12.73%나 올랐다. 샤오펑이 새로운 고속도로 자율주행 솔루션을 선보이며 주가를 끌어올린 것으로 보인다.

테슬라주가도 2%이상 올랐다. 애플주가 페이스북주가 등 대형 기술주들도 대부분 상승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