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지 않습니다' 유니클로 한국 불매운동 속 흑자전환, 어떻게?

한국 불매운동으로 폐점 수순…중화권(중국·홍콩·대만)에선 큰 이익

지난해 4월 문을 닫은 유니클로 대구 동성로중앙점 건물에 임대 현수막이 걸려 있다. 성일권 기자 sungig@imaeil.com 지난해 4월 문을 닫은 유니클로 대구 동성로중앙점 건물에 임대 현수막이 걸려 있다. 성일권 기자 sungig@imaeil.com

일본 패스트패션(SPA) 브랜드 유니클로의 모회사 패스트리테일링의 영업이익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전 수준을 회복하며 분기 단위론 사상 최고치에 버금갔다.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패스트리테일링은 2021 회계연도 1분기(지난해 9~11월) 영업이익이 약 1,131억엔(약 1조1천919억원)으로 전년 동기(916억엔)보다 23.3% 증가했다고 14일 발표했다. 시장 예상치(컨센서스) 1,015억엔을 훨씬 웃도는 수치다.

블룸버그통신은 분기 영업이익으론 2년 전 기록한 1천139억엔에 이어 두 번째로 높다고 설명했다. 다만 총매출액은 6천97억엔으로 작년(6천234억엔)보다 0.6% 떨어졌다.

패스트리테일링은 "일본과 중화권(중국·홍콩·대만)에서 큰 이익을 얻었고 자회사 지유(GU)도 성과를 냈다"라고 영업이익 증가 배경을 설명했다. 지유는 패스트리테일링이 보유한 다른 패션브랜드다.

오카자키 다케시 패스트리테일링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유명 디자이너 질 샌더와 협업하는 등 마케팅을 강화한 것이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브랜드별로 '유니클로 재팬'의 영업이익이 600억엔으로 가장 많았으며 지난해 동기(385억엔)에 견줘 55.8%나 뛰었다. 한국과 중국을 포괄하는 '유니클로 인터내셔널'의 영업이익은 414억엔으로 1년전(378억엔)과 비교해 9.5% 늘어났다.

패스트리테일링은 중화권에서 큰 이익을 얻었고 2020 회계연도에 손실이 발생했던 한국에서 적자가 해소된 점을 이익 증가 이유로 꼽았다.

특히 한국 유니클로와 관련해 "매출은 급격히 감소했지만, 수익이 나지 않는 영업점들을 닫고 지출 통제를 강화하며 판매 관리비와 매출 총이익률이 개선돼 흑자 전환했다"고 설명했다.

장 예상치를 뛰넘는 실적에도 패스트리테일링은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2021 회계연도 전망치 '총매출 2조2천000억엔·영업이익 2천450억엔'을 유지할 방침이다.

유니클로 명동중앙점에 폐점 안내문이 붙어 있다. 2011년 11월 개장한 명동중앙점은 개장 당시 뉴욕 5번가점에 이어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플래그십 스토어로 화제를 모았다. 오는 31일까지 영업한다. 연합뉴스 유니클로 명동중앙점에 폐점 안내문이 붙어 있다. 2011년 11월 개장한 명동중앙점은 개장 당시 뉴욕 5번가점에 이어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플래그십 스토어로 화제를 모았다. 오는 31일까지 영업한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