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창을 베고 갑옷 입고 자는 심정으로 한국판뉴딜 총력"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이 14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영상회의실에서 한국판 뉴딜의 추진 성과와 올해 계획을 점검하는 당정 합동회의에 단체복을 입고 참석해 있다. 연합뉴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이 14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영상회의실에서 한국판 뉴딜의 추진 성과와 올해 계획을 점검하는 당정 합동회의에 단체복을 입고 참석해 있다. 연합뉴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창을 베개 삼고 갑옷 입고 잔다'는 침과침갑(枕戈寢甲)의 심정으로 늘 긴장감을 갖고 한국판 뉴딜 추진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14일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뉴딜당정추진본부에서 "올해는 21조원의 예산이 확보되면서 한국판 뉴딜 추진이 본격화되는 원년"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한국판 뉴딜 추진과 관련해 우선 제도적 기반 마련을 위한 뉴딜 입법, 특히 10대 분야 31개 법안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 협의와 입법화 계획을 점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올해 예산에 반영된 디지털·그린·안전망 뉴딜 프로젝트들, 특히 데이터댐 구축 등 10대 대표과제 중심 예산 프로젝트의 구체적 실행계획도 점검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국판 뉴딜 발표 이후 정부의 2050탄소중립선언, 민간의 뉴딜 펀드·뉴딜 투자계획 등 여건 변화요인에 대한 점검 및 보완적 대응은 물론 제도 개선, 민간 확산, 성과 공유 등을 위한 소통과 홍보 강화 방안도 논의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홍 부총리는 "지금 포스트코로나시대 넥스트 노멀에 대비하는 각국의 치열한 각축전이 전개 중인데 우리의 선제 대응이 곧 한국판 뉴딜의 추진"이라며 "정부는 올해 반드시 위기극복 및 경기반등과 함께 한국판뉴딜 추진의 국민 체감적 성과가 창출되도록 모든 정책역량을 투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