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12월 수출물가 0.1%↓…5개월 연속 떨어져

코로나19 사태에 지난해 12월 수출물가가 전월 대비 0.1% 떨어지며 5개월 연속 하락했다.

14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0년 12월 수출입물가지수'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수출물가는 92.19(2015=100)로 전월 대비 0.1% 하락했다. 전년 동기와 비교하면 5.4%가 떨어졌다.

수출물가는 주요 수출품목의 가격 변동을 나타내는 지수이다.

품목별로 살펴보면 DRAM(-1.9%), 플래시메모리(-3.9%) 등 컴퓨터, 전자 및 광학기기가 전월 대비 1.3% 떨어졌다. 농림수산품도 전월 대비 1.8% 하락했다.

수출물가지수 등락률. 한국은행 제공 수출물가지수 등락률. 한국은행 제공

수출물가의 하락은 원화 강세 영향이 큰 것으로 분석됐다. 국제유가 상승에도 12월 평균 원/달러 환율은 1천95.13원에서 전월대비 1.9% 하락, 2019년 12월 대비 6.9% 떨어졌다.

수입물가는 국제유가 상승 영향으로 전월 대비 1.8% 올랐다.

지난해 2월부터 코로나 펜데믹 영향으로 하락했던 국제유가는 점차 상승하며 12월 두바이유 가격이 배럴당 49.84달러로 전월 대비 14.8% 급등했다. 원유(12.6%), 천연가스(8.6%) 등 광산품 가격이 오르면서 원재료 물가가 전월 대비 6.9% 상승했다.

한편 지난해 연간 기준 수출물가는 전년 대비 5.3% 하락해 2014년(-6.0%) 이후 가장 낮았다. 연간 수입물가도 전년 대비 8.7% 떨어지면서 2015년(-15.3%) 이후 가장 낮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