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사상최고 마감…경기 부양책 기대로 상승세 이어가

미국 뉴욕증권거래소 입회장에서 트레이더들이 업무에 임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 뉴욕증권거래소 입회장에서 트레이더들이 업무에 임하고 있다. 연합뉴스

뉴욕증시가 경기 부양책에 대한 기대감으로 일제히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며 마감했다.

4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248.74포인트(0.83%) 오른 3만218.26으로 장을 마감했다.

3대 주가가 일제히 상승하며 투자자들의 기대감을 모았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32.4포인트(0.88%) 상승한 3699.12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87.05포인트(0.7%) 오른 1만2464.23에 거래를 마쳤다.

시장은 미국 11월 고용지표와 부양책 협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관련 소식 등을 주시했다.

2조5000억 달러의 경기 부양안을 갖고 있던 민주당은 초당파적으로 제안된 9080억 달러의 부양안을 기초로 협상을 재개하기로 했다.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과 미치 매코널 원내대표는 전날 부양안 협상을 재개했다.

지표가 나빴지만 증시가 강세를 보인 이유로 전문가들은 미국 정가에서 경기 부양책 논의를 시작한 것을 들고 있다.

고용지표를 제외한 다른 경제지표는 비교적 양호했다.

미 상무부는 지난 10월 무역적자가 전월 대비 1.7% 늘어난 631억 달러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시장 전망치 648억 달러보다 적었다.

상무부는 또 10월 공장재 수주 실적이 1.0%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시장 예상치 0.8% 증가보다 소폭 많았다.

뉴욕 증시 전문가들은 재정 부양책 기대 등으로 긍정적인 시장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고 평가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