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2년6개월만에 1000원대 진입…원·달러 환율 1097원 마감

3일 서울 명동 하나은행에서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이날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3.8원 떨어진 1,097원으로 거래를 마쳤다. 연합뉴스 3일 서울 명동 하나은행에서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이날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3.8원 떨어진 1,097원으로 거래를 마쳤다. 연합뉴스

3일 원·달러 환율이 전일 대비 3.8원 내린 1097원대로 하락했다.

최근 상승세인 원화가치는 이날 더 오르며 원·달러 환율 1100원선이 깨졌다. 장중 1100원대가 깨진 것은 2018년 6월 이후 2년6개월만이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