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發 배달로봇 시대 연다…로봇진흥원-우아한형제들 맞손

30일 ‘서비스 로봇 표준화’ 업무협약

우아한형제들이 시범 운영중인 배달로봇 딜리드라이브. 한국로봇산업진흥원 제공 우아한형제들이 시범 운영중인 배달로봇 딜리드라이브. 한국로봇산업진흥원 제공

배달 로봇, 서빙 로봇 등 인간과 실생활을 함께할 서비스 로봇의 표준화 작업이 대구에서 진행된다. 대구 북구에 본원을 둔 한국로봇산업진흥원이 배달 애플리케이션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과 손잡고 공동 연구를 본격화한다.

로봇산업진흥원은 지난달 30일 우아한형제들과 '로봇 표준화 상호협력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1일 밝혔다.

협약에 따라 두 기관은 서비스 로봇 표준화에 관한 상호협력을 골자로 ▷서빙 로봇 기술 개발 ▷실내 배송 로봇과 승강기 연동 기술 개발 ▷실외 배송 로봇 안정성 평가 등에 대해 힘을 합치기로 했다.

서비스 로봇과 관련한 방대한 데이터를 보유한 우아한형제들 측은 표준화를 이끌며 시장 선두주자로서 입지를 굳히고, 로봇산업진흥원은 정부 부처와 소통하며 서비스 로봇 규제를 혁파해 시너지 효과를 내겠다는 복안이다.

로봇산업진흥원은 규제샌드박스를 통과해 경기도 광교에서 시범 운영 중인 우아한형제들 측 자율주행 배달로봇에 대한 안정성과 신뢰도를 확인하는 한편, 테스트 결과를 바탕으로 표준화 연구를 추진할 계획이다. 연구가 순조롭게 진행되면 한국의 서비스 로봇 표준이 세계 표준이 되는 것도 불가능은 아니라는 것이 진흥원의 설명이다.

문전일 로봇산업진흥원장은 "로봇 표준화는 산업 발전의 패러다임을 전환하는 촉매제"라며 "이번 협력을 시작으로 국내외 서비스 로봇 시장 창출에 기여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범준 우아한형제들 대표는 "이번 협업으로 배달의민족 로봇 배달 기술력을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배달 로봇 기술 고도화와 건전한 로봇 서비스 산업 생태계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