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체용 마스크 필터 대부분 성능 허위·과장돼”

소비자원·유의동 국민의힘 의원 공동조사 결과

교체용 마스크 필터 과장 광고 사례. 한국소비자원 제공 교체용 마스크 필터 과장 광고 사례. 한국소비자원 제공

시중에 판매되는 교체용 마스크 필터 중 상당수 제품이 성능을 허위·과장하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최근 감염병예방법 개정으로 마스크 착용이 의무화되면서 교체용 마스크 필터 수요가 늘고 있지만 품질 관리는 미흡해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1일 한국소비자원과 유의동 국민의힘 국회의원의 공동조사 결과에 따르면 네이버 등 온라인 쇼핑몰에서 판매되는 교체용 마스크 필터 100개 제품 중 68개 제품이 '바이러스 차단', '미세먼지 차단', 'KF 등급' 등의 문구로 허위·과장 광고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교체용 마스크 필터는 공산품인데 약사법에 따른 '의약외품'인 것처럼 오인할 수 있다는 것이다.

실제 성능도 광고 내용과 다른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원과 유 의원이 68개 제품 중 보건용 마스크와 동일한 효과를 강조하는 10개 제품을 시험 검사한 결과, 7개 제품은 분진포집효율(필터가 입자를 걸러주는 비율)이 보건용 마스크 최소 등급인 KF80보다 낮았고 이 중 1개 제품은 해당 성능을 전혀 기대할 수 없는 수준이었다.

관리부처가 불분명한 점도 지적됐다.

교체용 마스크 필터는 약사법상 의약외품과 안전관리법상 '안전관리대상생활용품' 중 어디에도 속하지 않는다. 품질기준은 정해져 있으나 충족 여부를 인증받아야 할 의무가 없어 안전관리 사각지대에 놓인 실정이다.

소비자원은 "이번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관련 업체에 개선 조치를 권했고 식품의약품안전처에는 교체용 마스크 필터 관리·감독 강화를 요청할 계획"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