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의민족 여전한 강세…쿠팡이츠·위메프오 약진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 배달앱 시장 정보량 조사 결과

배달앱 5사 정보량 점유율 비교.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 제공 배달앱 5사 정보량 점유율 비교.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 제공

배달 애플리케이션 시장의 최강자 '배달의민족'(배민)이 변함없는 강세인 가운데 신생 앱 '쿠팡이츠'와 '위메프오'의 성장이 두드러진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27일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에 따르면 지난 7월 26일부터 10월 31일까지 14주간 블로그·유튜브·트위터 등 12개 채널, 22만개 사이트의 배달앱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총 정보량(포스팅 수)이 직전 14주(4월 19일~7월 25일)에 비해 21.7%(41만건→50만건) 성장한 것으로 집계됐다.

업체별 정보량 변화를 살펴보면 배민이 전체의 69.46%를 차지하는 등 변함없는 강세를 보였다. 직전 기간(68.83%)보다 0.53%p 높은 점유율이다.

신생 배달앱의 성장도 두드러졌다. 직전 3%의 점유율을 기록했던 쿠팡이츠는 3.96%p 상승한 6.96%를 기록했고, 위메프오는 직전 기간(1.03%)보다 0.42%p 높은 1.45%의 점유율을 차지했다.

점유율 20.54%인 요기요는 2위를 지켰으나 직전 조사치 25.37%보다 4.83%p 하락했다.

김희정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 이사는 "코로나19가 1년 가까이 기승을 부리며 배달앱 시장이 계속 커지고 있다"면서 "배민의 강세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토종 배달앱들의 약진이 돋보이고 있다. 감염병 3차 확산으로 이같은 흐름은 당분간 이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