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농·특산물의 서울 진출…롯데百 영등포점 입점

경북도 6차 산업 안테나숍, 롯데백화점 영등포점 입점

25일 서울 롯데백화점 영등포점에 마련된 경북 농·특산물 판매점에서 이철우(왼쪽 세 번째) 경북도지사, 관계자들이 상품을 들어 보이고 있다. 경북도 제공 25일 서울 롯데백화점 영등포점에 마련된 경북 농·특산물 판매점에서 이철우(왼쪽 세 번째) 경북도지사, 관계자들이 상품을 들어 보이고 있다. 경북도 제공

경북 농·특산물을 서울에서 만나볼 수 있는 공간이 마련된다.

경북도는 25일 롯데백화점 영등포점 지하 1층에 '6차 산업 안테나숍'을 설치, 입점식을 하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간다.

6차 산업 안테나숍은 경북 고품질 농·특산물을 판매하는 매장이다. 전문가의 엄격한 품질평가를 통과한 49개 업체의 버섯, 한과류, 전통장류 등 400여 개 제품을 선보인다.

대구 대백프라자, 이마트 경산·구미·월배·포항, 신세계 백화점대구 등 6개소에서 이미 운영 중이다. 서울에 매장을 여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입점식에는 이철우 경북도지사, 김대수 롯데백화점 수도권 지역본부장, 6차 산업 생산업체 대표 등 10여 명이 참석했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간소한 행사로 진행됐다.

경북도는 롯데백화점 입점을 통해 고품질 지역 농산물의 홍보와 판매, 유통에 어려움을 겪는 지역 농업인의 숨통을 터주는 효과가 날 것으로 기대한다. 온라인 쇼핑몰 롯데ON에도 입점할 수 있도록 힘을 쏟고 있다.

신규 입점에 따른 행사도 한다. 안테나숍을 찾은 고객은 럭키박스 증정, 일부 품목 1+1행사, 행운권 추첨 등 이벤트를 만날 수 있다.

이날 경북도와 롯데백화점은 안테나숍의 원활한 운영을 위해 우수농가 및 농산물 발굴, 마케팅 활성화, 경북 농·특산물 판로지원 등을 위한 업무협약도 체결했다.

경북 6차 산업 안테나숍은 2015년 5억원의 매출액을 시작으로 지난해에는 19억원으로 4년 만에 약 4배의 매출 증가세를 보인다.

이철우 도지사는 "경북 우수 농·특산물을 수도권 소비자에게 선보일 기회를 얻어 기쁘다"면서 "이번 신규 출점을 통해 경북 농식품 판로 확대는 물론 좋은 품질의 다양한 제품으로 안테나숍이 활성화 하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