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행정통합, 시도민 가장 우려하는 쟁점은?

대구시 재정감소, 경북 북부권 균형발전방안 등
공론화委, 시·도에 의견 요청

지난 9월 21일 오후 대구 북구 대구시청 별관에서 열린 대구경북행정통합공론화위원회 출범식에서 권영진 대구시장, 이철우 경상북도지사, 김태일·하혜수 공동위원장을 비롯한 공론화위 관계자들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매일신문DB 지난 9월 21일 오후 대구 북구 대구시청 별관에서 열린 대구경북행정통합공론화위원회 출범식에서 권영진 대구시장, 이철우 경상북도지사, 김태일·하혜수 공동위원장을 비롯한 공론화위 관계자들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매일신문DB

대구경북행정통합공론화위원회(이하 공론화위원회)가 대구경북행정통합 공론화 과정에서 시도민들이 가장 우려하고 있는 쟁점사항에 대한 대구시와 경북도의 의견을 공식적으로 요청했다고 24일 밝혔다. 대구시 재정감소, 경북 북부권 균형발전 방안이 그 대상이다.

공론화위원회는 대구경북행정통합 공론화 과정에서 시도민이 가장 우려하고 있는 쟁점사항을 도출하고, 대응 방안에 대한 시도 의견을 수렴하는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도출된 핵심 쟁점사항은 대구경북행정통합에 따른 대구시 재정악화 우려와 경상북도의 북부권 소외 및 균형발전의 문제다. 대구의 경우 통합 후 광역시 지위 상실에 따른 도시 위상 저하 및 경상북도와 재정자립도 차이에 따른 재정여건 악화를 우려하는 여론이 대두되고 있으며, 경상북도는 북부권 균형발전 차원에서 추진중인 도청신도시 조성사업의 동력상실 등 10만 자족도시 달성에 대한 우려가 표출되고 있다.

이에 따라 공론화위원회는 연구단을 구성해 자체 연구를 수행하는 한편 대구시와 경북도의 정책방향 및 전략을 수렴하고자 24일 대구광역시와 경상북도에 공식적으로 의견을 요청했다.

김태일 위원장은 "쟁점사항 대한 시도의 정책방향과 이를 해소하기 위한 전략을 우선 검토함으로써 공론화 과정에서 시도민과 원활하게 소통할 수 있는 방법을 찾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